정치 >

이낙연 "이재명, 미래의 숙제를…윤석열은 검찰 개혁 숙제 안겨"

SBS 캡처 © 뉴스1
SBS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권구용 기자,윤효정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는 3일 TV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경선 경쟁자인 이재명 후보에 대해 "미래의 숙제를 계속 주시는 분"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 출연해 '나에게 이재명이란?'란 질문에 "이재명씨는 기본소득이라는 숙제를 주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선 "윤석열씨는 나와 문재인 정부에 큰 숙제를 준 분"이라며 "윤석열씨는 검찰 개혁이라는 숙제를 주었다"고 설명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전 총장에 대한 질문이 이어졌다. '윤석열과 이재명에게서 빼앗고 싶은 것이 있느냐'란 질문에 이낙연 후보는 "윤석열씨가 가진 것 중에서는 투박함을, 이재명씨에게서는 순발력을 가지고 싶다"고 했다.

다른 후보들보다 자신이 더 낫다고 생각하는 점에 대해서는 "경험이다, 중앙정부, 지방정부, 내정과 외교, 여기에 군대까지 경험하지 않은 것이 없다"며 이재명 후보를 견제했다. 그러면서 그는 "또 하나 보태자면 유머는 내가 훨씬 나을 것"라고 해 웃음을 전했다.

이어 '내 방송이 가장 시청률이 제일 높을 것 같다' 질문에는 "예스"라며 "왜냐하면 유머가 많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대한민국 20대 대통령은 나다'라는 질문에도 '예스'를 외쳤다.

이 후보는 "지금 대한민국에 필요한 지도자 요건에 (내가) 제일 가깝다"며 "대한민국은 선진국에 편입됐고 이제 우리의 과제는 선진국으로서의 과제다.
이것은 노련한 리더십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한국은 경제 80%를 무역에 의존한다"며 "경제를 위해서라도 외교를 해야 한다. 외교를 해본 사람은 나밖에 없다"라고 자신감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