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파주시 금촌 뉴딜사업 선정…사업비 150억 확보

파주시 금촌 도시재생 뉴딜사업 총괄도. 사진제공=파주시
파주시 금촌 도시재생 뉴딜사업 총괄도. 사진제공=파주시

【파이낸셜뉴스 파주=강근주 기자】 파주시 ‘금촌동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국토교통부 주관 ‘2022년 도시재생 뉴딜사업 일반근린형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 이로써 파주시는 국비 72억원, 지방비 70억원, 기금 8억원 등 사업비 150억원을 확보했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3일 “이번 공모 선정은 작년 도전에서 고배를 마신 뒤 올해 다시 도전해 이룬 값진 결과인 만큼 계획적으로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며 “옛날 금촌 명성을 회복하고 한반도 평화수도 파주의 대표적 중심 시가지로 변신할 새로운 금촌의 모습을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파주시는 이들 재원을 활용해 ‘평화누리 첫 동네, 함께 만드는 새 금촌’이란 슬로건을 바탕으로 지역 특성에 맞는 차별화된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추진한다.

사업 대상지인 금촌동 중심 시가지(금촌동 319-3번지 일원, 14만9734㎡)는 파주시 행정, 문화, 경제 중심지였으나 운정신도시 조성, 공공기관 이전 등으로 생활환경이 점차 낙후되고 쇠퇴가 가속화돼 도심 활성화가 시급한 곳이다.

이에 따라 파주시는 2022년부터 2025년까지 △골목으로 이어지는 상권 활성화 사업 △생활문화로 이어지는 가로환경 사업 △골목정원으로 이어지는 주거환경 사업 △참여공동체 동행 프로그램 등을 추진해 금촌1동 중심 시가지에 활력을 불어 넣을 방침이다.

보행환경을 개선하고 골목정원을 조성하며, 상권 활성화 및 청년창업 지원을 위한 컨설팅 센터, 문화복지 플랫폼 청소년네트워크 센터, DMZ야생화 체험박물관 등 거점시설을 조성해 ‘도시재생’을 구현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민-군 복합커뮤니티센터 건립, 율목지구와 금촌2동 제2지구 주택재개발 사업 등과 상호 연계 추진해 사업의 시너지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특히 파주시는 2021년 국토교통부 도시재생예비사업으로 선정된 ‘DMZ꽃과 빛으로 멋을 만드는 22공동체’ 사업 결과물인 ‘DMZ야생화 LED조명꽃’의 관광자원화 및 관광상품화 방안도 다방면으로 모색하고 있다.

금촌전통시장 인근(금정22길 일원) 다목적 공간으로 활용될 ‘금정문화광장’ 조성사업에 접목해 낡고 어두운 구도심 이미지에서 탈피, 깨끗하고 안전한 도시공간을 만들 계획이다. 도심 곳곳에서 파주 특색을 느낄 수 있도록 명동공원 복합쉼터, 골목정원 조성에 활용할 예정이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