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부산시, ‘교통유발부담금’ 올해도 20% 경감…1만여곳 총 69억원 혜택

[부산=뉴시스]부산시청사. 2021.10.04. (사진 = 부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부산시청사. 2021.10.04. (사진 = 부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 허상천 기자 = 부산시는 시설물에 대한 교통유발부담금을 작년에 이어 올해도 20% 경감 부과한다고 4일 밝혔다.

이는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광·유통·음식점 등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기업체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서다.

이번 조치로 약 1만500여 곳의 시설물 소유주들이 총 69억원의 세제 경감 혜택을 받게될 것으로 추산된다.

반면 시 재정 여건을 고려해 비교적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타격이 적은 국가·지방자치단체 소유 시설물과 백화점·대형마트는 경감 대상에서 제외된다.

교통유발부담금은 도시교통촉진법에 따라 교통 혼잡을 유발하는 연면적 1000㎡ 이상 시설물 소유자에게 매년 10월 부과하는 세금으로, 교통안전 시설물 확충과 교통체계 개선을 위한 재원으로 활용되고 있다.


부산시는 지난해 코로나19를 비롯한 재난으로 지역경제의 침체가 우려될 경우 교통유발부담금을 경감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고 시행해 총 130억의 교통유발부담금을 경감한 바 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들에게 작게나마 도움을 드리고자 올해도 경감 지원을 결정했다”라며 “내년에도 코로나가 지속될 경우 임대인과 임차인이 코로나19 위기를 함께 극복할 수 있도록 자발적으로 임대료를 인하한 착한 임대인에게 교통유발부담금을 추가 감면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부산시는 코로나19 등 사회적 여건과 교통유발 요인의 변화를 반영하고 교통유발부담금 제도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내년 ‘교통유발부담금 제도 개선방안’에 대한 연구용역을 추진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eraid@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