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연휴 마지막날 고속도 혼잡…서울방향 오후 5시 절정

© News1 안은나 기자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 = 개천절 연휴 마지막날이자 월요일인 4일 고속도로는 서울방향을 위주로 혼잡할 전망이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차량 437만대가 전국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으로 내다봤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이동하는 차량은 38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이동하는 차량은 43만대로 예상된다.

지방방향은 비교적 원활하지만 서울방향은 오후에 정체가 집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방에서 서울로 가는 상행선은 오전 10~11시에 정체가 시작돼 오후 5~6시에 가장 혼잡하다가 밤 9~10시에 해소될 전망이다.


노선 별로는 Δ경부선 서울 방향 오후 6시 Δ영동선 인천 방향 오후 5시 Δ서해안선 서울 방향 오후 5시 Δ중부선 하남 방향 오후 4시 Δ서울양양선 서울 방향 오후 5시에 정체가 극심할 것으로 보인다.

지방을 출발해 서울에 도착하는데 걸리는 시간(오전 10시 요금소 출발 기준)은 Δ부산 4시간30분 Δ대구 3시간30분 Δ대전 1시간30분 Δ광주 3시간21분 Δ울산 4시간20분 Δ강릉 2시간40분 Δ양양 1시간50분(남양주 도착) Δ목포 4시간23분(서서울 도착)이다.

서울에서 지방 도시까지 가는데 걸리는 시간은 Δ부산 4시간30분 Δ대구 3시간30분 Δ대전 1시간31분 Δ광주 3시간20분 Δ울산 4시간10분 Δ강릉 2시간40분 Δ양양 1시간50분(남양주 출발) Δ목포(서서울 출발) 3시간40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