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GM, 소프트웨어 플랫폼 '얼티파이' 공개…2023년 신차부터 적용

GM 진화형 소프트웨어 플랫폼 얼티파이(Ultifi)(사진제공=한국GM) © 뉴스1
GM 진화형 소프트웨어 플랫폼 얼티파이(Ultifi)(사진제공=한국GM) © 뉴스1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제너럴모터스(GM)는 2023년부터 출시되는 내연기관과 전기차에 통합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적용한다고 4일 밝혔다.

한국GM에 따르면, GM은 통합 소프트웨어 플랫폼 얼티파이(Ultifi)를 발표했다.

얼티파이는 고객 경험을 기반으로 자체 개발한 소프트웨어 플랫폼이다.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로, 사용자가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무선으로 차량 내 소프트웨어에 쉽게 접근하고 설정할 수 있다.

GM은 이를 통해 고객에게 편리함은 물론, 디지털 라이프에 더욱 가까워진 일상을 제공함으로써 브랜드 로열티를 끌어올릴 계획이다.

얼티파이의 기능은 GM의 진화형 전기 아키텍처 VIP(차량 지능 플랫폼)를 기반으로 한다.

GM 차량 사용자는 얼티파이를 통해 클릭 한 번으로 차량 소프트웨어를 업데이트할 수 있고, 사용자 맞춤 설정을 통해 본인에게 맞는 기능을 선택할 수 있다.

또 저장된 설정을 통해 사용자가 부재 시에도 직접 사용자를 위한 결정을 내리고, 어드밴스드 클라우드 기능을 통해 디지털 라이프의 주요 기능을 경험할 수 있다.

운전자 생체 인식 기술을 통해 얼굴 인식으로 시동을 걸 수 있고, 초보 운전자들을 위한 설정을 별도로 지정할 수 있다.
자동차와 스마트홈 기술을 연동해 집안의 온도 조절이나 보안 시스템 등의 설정도 가능하다.

마크 로이스 GM 사장은 "고객은 얼티파이를 통해 소프트웨어 서비스에 더 쉽게 접근할 수 있을 것"이라며 "보다 빠르게 고객에게 새로운 기능과 앱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스콧 밀러 GM 소프트웨어 담당 부사장은 "이 기술의 핵심은 여러 기기와 연동이 가능하다는 유연함과 지속적인 업데이트 가능성"이라며 "이를 통해 고객에게 차별화되고 가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