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유태오, 美에서 귀국 후 코로나19 확진 "스케줄 중단" [공식입장]

배우 유태오 © News1
배우 유태오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배우 유태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4일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이하 씨제스)는 공식입장을 내고 "유태오가 오늘 오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씨제스는 "유태오는 지난 1일 미국에서 영화 촬영을 마치고 난 후 귀국 시 검사시 음성이 나왔으나, 이후 고열증상이 있어 재검사를 받았고, 이후 양성 판정을 받았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유태오는 모든 스케줄을 중단하고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를 것이며, 빠른 시일 내 동선이 겹치거나 접촉이 있었던 가족, 스태프, 직원들도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당사는 정부 방침에 적극 협조해 방역 관리에 최선을 다하는 동시에 배우와 스태프 관리에 더욱 만전을 기하겠다"고 전했다.

유태오는 최근 할리우드 영화 '패스트 라이브즈' 촬영을 위해 미국을 다녀온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