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서울시, 열악한 공원 근로자 휴게시설 5곳 환경 개선

율현공원 근로자 휴게실 정비 후 모습(서울시 제공).© 뉴스1
율현공원 근로자 휴게실 정비 후 모습(서울시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이밝음 기자 = 서울시는 공원 근로자들의 휴게실 환경을 개선했다고 4일 밝혔다. 지하에 있던 휴게실은 지상으로 옮기고 휴게실 면적을 넓혔다.

서울시는 내년 1월 '중대재해처벌 등에 관한 법률' 시행을 앞두고 근로환경 개선에 관심이 높아지자 공원 근로자들의 휴게권을 보장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이번에 휴게 시설을 개선한 공원은 천호공원, 율현공원, 응봉공원, 보라매공원, 길동생태공원 등 동부공원녹지사업소 산하 5개 공원이다.

길동생태공원은 이달 중 공사를 마무리할 예정이고 나머지 4곳은 시설 개선을 끝냈다.

특히 천호공원은 휴게실이 도서관 건물 지하와 자재창고로 쓰이는 임시막사에 있어 환경이 열악했다. 서울시는 지상에 27㎡ 규모의 휴게시설을 새롭게 지었다. 근로자 전용 야외마당도 마련해 가벼운 운동도 할 수 있도록 했다.

율현공원 휴게실은 바닥이 꺼지고 합판이 부패해 악취가 났다. 서울시는 휴게실 내부를 정비하고 외부에 가림막을 설치했다. 야외 휴게공간 553㎡도 새롭게 마련했다.

휴게실과 창고, 샤워장이 한 공간에 있던 응봉공원은 시설을 신축해 용도별 공간을 완전히 분리했다.
보라매공원은 도로변에 있던 휴게실을 독립된 곳으로 옮겼다.

길동생태공원은 천호대로 양옆으로 있던 농막을 하나의 독립된 휴게실로 신축하고 있다.

박미애 서울시 동부공원녹지사업소장은 "앞으로도 근로자의 휴게권 인식 변화에 앞장서겠다"며 "근로자들이 편히 쉴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