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이준석 "이재명, 유동규 측근 아니라고? 최순실은 비서실 있었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사진=서동일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사진=서동일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경기 성남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의 핵심 인물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자신의 측근이 아니라고 한 데 대해 “1번 플레이어 이재명 지사가 비서실에 있어야 측근 아니냐고 했다는데 코메디”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4일 페이스북을 통해 “최순실씨는 비서실에 있었나?”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비서실과 같이 계선 상에 없는 측근을 비선이라고 하고 그 비선과 대통령을 경제공동체로 봐서 탄핵시킨 것이 5년도 채 안됐다”며 “그 탄핵을 가장 먼저 앞장서서 외쳤던 사람 중 하나가 바로 1번 플레이어 이재명 지사 본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대통령이 호가호위하는 비선을 막지 못해 탄핵됐는데, 1번 플레이어님도 그냥 셀프 봉고파직에 위리안치하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 지사는 전날 경기지역 공약 발표 후 경기도 출입기자들과 만나 유 전 본부장이 측근 아니냐는 질문에 “비서실에서 지근거리에서 보좌를 하던지 그래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측근이냐, 아니냐는 더티한(더러운) 논쟁”이라고 반박했다.

아울러 “(측근이) 사전에 나온 개념도 아니고, 가까운 측근 그룹은 아니다. 거기에 못 낀다”며 “모호한 개념으로 공격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