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남자컬링 경북체육회, 두번째 국제대회서 6전 전승 우승

카타르월드컵 카타르월드컵
기사내용 요약
40박 41일 캐나다 전지훈련 5개 대회에 출전 실전 훈련중

12월 베이징동계올림픽 자격대회 전망 '청신호'

경북체육회 컬링팀 *재판매 및 DB 금지
경북체육회 컬링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2022베이징동계올림픽에 도전하는 남자컬링 국가대표 경북체육회가 캐나다 앨버타 컬링시리즈 에이보네어에서 6전 전승으로 정상에 올랐다.

대한컬링연맹(회장 김용빈)은 4일 "컬링 남자4인조 국가대표 경북체육회가 캐나다에 전지훈련중에 두 번째 참가한 국제대회에서 첫 우승을 차지했다"고 밝혔다.

윤소민 코치가 이끄는 경북체육회 컬링팀(스킵 김수혁, 서드 김창민, 세컨드 전재익, 리드 김학균)은 4일 오전 7시(한국시간) 캐나다 앨버타주에서 열린 앨버타 컬링시리즈 에이보네어 결승전에서 캐나다 '팀 존슨 타오'를 7-2로 제압했다.

이 대회 여자부에 출전한 경기도청 '컬스데이'(스킵 김은지)는 준결승에서 패해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이번 대회는 10개팀이 참가해 5개팀씩 2개조 나눠서 라운드 로빈으로 예선을 치른후 각조 1위팀 끼리 격돌에서 승리한 팀은 곧장 결승에 진출하고, 2위팀끼리 경기에서 승리한 팀은 준결승에서 1위팀끼리 패한 팀과 경기를 벌였다.

국제대회 첫 우승을 차지한 윤소민 코치는 "국제대회에서 우승해서 기쁘다"며 "전지훈련에서 좀더 집중하고 보완해서 경쟁력 있는 팀으로 12월 네덜란드 퀄리피케이션에 도전하겠다. 스태프들이 헌신적으로 도와줘 너무 감사하다"고 말했다.

스킵 김수혁은 “우승해서 기쁘지만 지금은 손발을 맞추는 과정으로 보완점이 많다"면서 "잘 준비해서 자신감 갖고 다음주 열리는 메이저 대회에서는 좀 더 발전된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12월 퀄리피케이션에서 베이징올림픽 티켓 확보를 위해 앞으로 더 좋은 경기력과 재미있는 경기로 팬들을 즐겁게 하는 컬링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캐나다에서 40박 41일 전지훈련중인 경북체육회는 첫 출전 대회인 ATB 오코톡스 클래식에서 8강에 실패했지만 두 번째 대회 만에 우승을 차지하는 등 빠른 적응력을 보여줬다.

경북체육회는 오는 12월11일부터 18일까지 네덜란드 북부 레이우아르던 경기장에서 열리는 올림픽 자격대회(퀄리피케이션)에 참가해 2022 베이징올림픽 티켓에 도전한다.

한편, 김민지(춘천시청)·이기정(강원도청)으로 구성된 대한민국 믹스더블 국가대표는 첫 출전 국제대회인 베른 믹스더블 월드투어에서 평창동계올림픽 은메달 팀인 스위스의 제니 페레(스킵)·마틴 리오스와의 재격돌에서 패해 준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