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대전시, 신재생에너지보급 박차... 국비 72억 확보

- 2022년 산업부 융복합지원 5개 사업, 지역지원 13개 사업 공모 선정
- 2022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5개 자치구  모두 선정 
대전시청사 전경
대전시청사 전경
[파이낸셜뉴스 대전=김원준 기자] 대전시가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2022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2022년 신재생에너지 지역지원사업’에 공모해 총 72억 원의 국비를 확보했다.

대전시는 ‘2022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공모에서 5개 사업(국비 63억 원), ‘2022년 신재생에너지 지역지원사업’ 공모에서 13개 사업(국비 9억 원)이 산업부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고 5일 밝혔다. 특히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공모에서는 신청 사업이 모두 선정, 5개 자치구에 내년부터 신재생에너지 보급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됐다.

융복합지원사업은 주택·공공·상업 건물 등에 자가소비용 태양광·태양열·지열 설치비를 지원해 친환경 에너지자립마을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대전시는 내년부터 △동구 204곳 △중구 183곳 △서구 228곳 △유성구 254곳 △대덕구 396곳 등 총 1265곳에 태양광 1179곳(5639㎾), 태양열 54곳(372㎡), 지열 31곳(805㎾), 연료전지 1곳(20㎾)을 설치 지원할 계획이다. 사업비는 122억 원(국비63억원·지방비42억원·자부담17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일반 주택에 3㎾태양광설비를 설치하면 가정의 전기 사용량에 따라 월 4만~6만 원 안팎의 전기요금 절감 효과가 있어 시민의 에너지복지 실현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지역지원사업은 공공청사 및 사회복지시설에 신재생에너지설비를 설치하는 사업이다. 올해 상반기 시 전체 공공시설을 대상으로 신재생에너지 설치가능 장소를 전수 조사해 사업대상지를 발굴했다.

내년 사업대상지는 수소산업전주기센터(태양광 80㎾), 대전산업단지 스마트주차장(태양광 42㎾), 유성구 종합사회복지관(태양광 30㎾) 등 총 13곳(태양광 1103㎾) 건물 옥상, 주차장 등에 설치할 예정이다.
사업비는 18억 원(국비9억원, 지방비 9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과 지역지원사업이 정상 추진되면 태양광 6.7㎿ 등 신재생에너지설비가 설치돼 연간 3882톤(CO2eq·이산화탄소 배출량)의 온실가스를 감축해 2050탄소중립 달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명노충 대전시 과학산업국장은 “지역 특성에 맞는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통해 친환경 에너지 전환도시 대전을 만들어 가는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wj5797@fnnews.com 김원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