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이준석, 尹 '王손' 논란에 "캠프 대변인단, 종편 패널처럼 해선 안 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5일 당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위장당원' 발언에 대해 "윤 후보 측에서 굉장히 피상적인 통계만 본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원래 부정선거 (주장하는) 분들도 어떻게 사전투표 투표율이 이렇게 나올 수 있나(라고 하는 것은) 숫자만 보고 그렇게 된 것 아닌가"라며 이렇게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지난 4일 부산 사상구 당협위원회를 방문한 자리에서 "위장당원들이 (국민의힘에) 엄청 가입했다"고 주장했다. 또 "위장당원은 경선에서 투표권을 행사하지만, 본선에서는 국민의힘 후보에게 투표하지 않을 (더불어)민주당 지지자를 말하는 것"이라며 "그런 분들이 당원 가입을 했다는 이야기가 많다"고 했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우리가 모든 후보한테 당원 가입 통계를 보여드렸다"라며 "개괄적인 것을 보면, 특히 2030 호남에서의 가입자 증가세가 평소의 한 10배가 나오다 보니까 분석에 따라서 혹시 민주당 당원들의 역선택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서 윤 후보가 그런 우려를 나타낸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저희가 봤을 때는 토론회가 끝날 때마다 온라인 당원 가입이 폭증한다. 토론방송 앞과 뒤에 당원 가입을 권유하는 영상을 넣어놨는데 그런 영향이 있을 것"이라며 "좀 더 세밀한 통계를 후보들한테 보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윤 전 총장이 TV토론에서 왼쪽 손에 '임금 왕(王)'을 적은 것을 두고 논란이 된 것과 관련해 이 대표는 "이런 식의 이슈 메이킹은 지속해서는 안 된다"고 쓴소리를 했다.

이어 "윤 후보가 여론조사에서 지지율이 가장 잘 나오는 후보로 분류되다 보니 대중, 언론의 관심도 뜨거운 게 아닌가"라면서도 "다만 윤 후보도 메시지 관리를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그는 "대변인단이 종편 패널 활동을 많이 해서 그런지 후보의 정확한 확인보다 즉답해야 한다는 압박이 있는 것"이라며 "대변인은 정확히 상황을 파악하고 후보의 입장을 대변해야 하는데 종편 패널은 무슨 질문이 나와도 3초 이내에 답해야 하는 것이 버릇이다. 선거 캠프 대변인이 지금 그거하고 계시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이낙연 민주당 후보의 의원직 사퇴로 공석이 된 종로 출마설에 대해 "저는 국회의원이 되는 것보다 상계동 국회의원이 되고 싶어 한다"라며 "그냥 국회의원을 해 보려고 했으면 솔직히 지금까지 어렵게 정치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