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김총리 "오늘 청소년 예방접종 예약 시작…학부모 걱정 덜어드릴 것"(종합)

김부겸 국무총리. 2021.10.1/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 2021.10.1/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김상훈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는 5일 "접종 완료자의 일상 회복을 적극 지원하는 방향으로 제도가 설계되어야 하지만 미접종자에 대한 또 다른 차별이나 소외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에서 "최근 이른바 '백신패스' 논란이 커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총리는 그러면서 "곧 출범하는 '일상회복 지원위원회'에서 충분한 의견수렴과 사회적 합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관계부처에서는 미리미리 대안을 준비해 주시기 바란다"며 "백신패스를 둘러싼 여러 가지 오해와 잘못된 뉴스에 대해서 여러분들께서 우려하지 않아도 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또 김 총리는 "질병청에 따르면, 4차 유행의 과정에서 확진된 사례의 92%가 백신접종을 받지 않았거나, 접종을 완료하지 못했던 것으로 확인된다"며 "이는 현재로서는 백신이 가장 유효한 방역수단이라는 것을 방증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여러 가지 사정으로 아직 백신을 맞지 못한 분들에게 10월18일부터는 언제든지 접종받을 기회가 부여된다. 적극적인 예방접종 참여를 거듭 요청드린다"고 했다.

아울러 김 총리는 이날부터 시작되는 청소년 예방접종 예약과 관련해 "최근 학교 안팎에서 학생 확진자가 부쩍 늘고 있어 자녀들의 백신 접종 여부를 두고 부모님들의 고심이 크실 것"이라며 "정부는 부모님들께서 현명한 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적극 뒷받침해야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예방접종의 효과는 분명하고 미국 등 해외 여러 나라에서도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접종이 시행되고 있다"며 "의료계에서도 기저질환이 있는 청소년이나 고위험군 가족과 함께 생활하는 청소년에게 접종을 적극 권고한 바 있다. 질병청과 교육 당국은 부모님의 입장이나 청소년의 눈높이에서 해외 각국의 접종 동향 등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예방접종에 대한 부담과 걱정을 덜어드리려는 노력을 한층 강화해 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김 총리는 또한 추석 연휴 이후 코로나 확산세가 계속되는 상황과 관련, "방역에 대한 경각심이 느슨해졌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적지 않다"며 "이를 보여주듯 이번 개천절 연휴에도 고속도로가 크게 붐볐고 백화점·쇼핑몰 등에도 인파가 많이 몰렸다고 한다. 일부에서는 마스크 쓰기 등 기본 방역수칙마저 지키지 않는 모습까지 보이고 있어 걱정을 더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바이러스의 위협은 여전히 방역의 빈틈을 노리고 있다. 방역의 둑이 탄탄하게 유지돼야만, 일상 회복의 발걸음을 한 발 더 내디딜 수 있다"며 "'백신 접종이 늘었으니 이제 괜찮겠지'라는 방심은 언제든지 감염 확산의 뇌관이 될 수 있다"고 방역의 일상화를 다시 한번 호소했다.


또 각 부처와 지자체를 향해선 "단계적 일상 회복의 과정에서 방역이 이완되지 않도록 현장 확인과 점검을 한층 강화해 주시기 바란다"며 "특히, 추석 연휴에는 외국인들의 무인도 노마스크 집단파티가 드러났고 지난 주말에는 강남에서 무허가 유흥시설이 적발되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런 사례들로 인해, 고통을 감내하며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주고 계신 국민들께서 허탈해하시지 않도록, 방역대책의 현장 이행상황을 보다 철저히 점검해 주시기 바란다"며 "정부는 방역관리를 빈틈없이 하면서 단계적 일상 회복을 위한 준비를 차근차근 진행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김 총리는 "무엇보다 백신 접종률이 높아졌고, 앞으로의 일상 회복에 대비하려면 의료대응 체계도 이에 맞게 재정비돼야 한다"며 "중수본은 각 지자체와 긴밀히 협력하며, 재택치료 시스템 구축 방안을 이번 주 내로 마련해 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