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쌍용차, 티볼리 브랜드 스페셜 모델 '업비트' 출시…2456만원

쌍용자동차 '업비트'. © 뉴스1
쌍용자동차 '업비트'. © 뉴스1


티볼리 '에어 업비트'. © 뉴스1
티볼리 '에어 업비트'. © 뉴스1

(서울=뉴스1) 권혜정 기자 = 쌍용자동차는 소형 SUV 티볼리의 고급 편의·안전 사양을 기본 적용해 최고의 상품성을 갖춘 스페셜 모델 '업비트(Upbeat)'를 선보이고 판매를 시작한다고 5일 밝혔다.

업비트는 티볼리 브랜드의 최상위 모델로,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주류로 등극한 SUV 분야에서 '긍정적인(Upbeat)' 영향과 '울림(Beat)'을 만들어내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다는 설명이다.

티볼리 및 티볼리 에어의 업비트 스페셜은 주력모델인 V3모델을 바탕으로 고객이 최근 가장 많이 선택하는 고급 편의사양 및 안전사양을 기본 적용한 모델이다. 쌍용차 관계자는 "업비트가 티볼리 브랜드의 위상을 한층 끌어 올릴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최고급 모델답게 애플 카플레이, 안드로이드 오토, 와이파이 양방향 풀 미러링을 이용해 AVN과 클러스터를 동시에 연동, HD DMB를 비롯한 모든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9인치 HD 스마트 미러링 패키지'와 실내 디자인 및 시인성 강화를 위한 대화면 '10.25인치 풀 디지털 클러스터'를 기본 적용했다.

이밖에 Δ컴포트 패키지(1열 통풍시트+2열 열선시트+운전석 8way 파워시트+4way 럼버서포트+전방 주차보조 경고) Δ하이패스 및 ECM 룸미러 Δ18인치 다이아몬드 컷팅 휠 ΔFull LED 헤드램프 Δ디지털 스마트키 등도 기본 적용됐다.

또 개성과 감성을 중시하는 요구를 반영해 스타일을 업그레이드한 티볼리 R-Plus 블랙과 화이트 모델을 R-Plus 모델로 통합해 블랙패키지 또는 화이트패키지로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 등 모델별 트림을 조정했다.

쌍용차는 이와 함께 기존 6개 트림에서 고객 선호사양 중심으로 5개 트림(C3, C5, C5+, R+, C7)으로 재구성한 2022 코란도도 출시했다. 고객들이 가장 많이 선택하는 C5 모델은 Δ운전석/동승석 세이프티 파워윈도우를, C5 Plus 모델은 ΔFull LED 헤드램프 Δ운전석 8way 파워시트 Δ4way 럼버서포트 Δ전방 주차보조 경고 등을 기본 적용하여 상품성을 강화했다.


티볼리의 판매가격은 ΔV1(M/T) 1659만원 ΔV1(A/T) 1853만원 ΔV3 2111만원 ΔR-Plus 2330만원이며 Δ최고급 모델 업비트는 2456만원이다. 티볼리 에어는 ΔA1 1908만원 ΔV3 2241만원 Δ업비트 2586만원이며, 코란도는 ΔC3 2253만원 ΔC5 2399만원 ΔC5-Plus 2653만원 ΔR-Plus 2715만원 ΔC7 2903만원이다.

쌍용차는 티볼리 및 코란도 신규 모델 출시를 기념해 해당 브랜드를 일시불로 구매하는 고객에게 최첨단 안전주행 시스템인 딥 컨트롤 패키지를 무상 장착해 주는 고객감사 이벤트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