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관악구, 주민공동이용시설 '으뜸마루' 조성 시동

은천동 주민공동이용시설 '은천마루' 조감도.(관악구 제공)© 뉴스1
은천동 주민공동이용시설 '은천마루' 조감도.(관악구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허고운 기자 = 서울 관악구는 은천동 주민공동이용시설인 '은천마루'의 부지 철거 작업이 이달 시작되는 등 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은천마루(은천로9길 18-1 외 2필지)는 은천동 도시재생 뉴딜사업 추진에 따른 공동체 활동 기반 확보 필요성과 지역주민의 커뮤니티 공간 마련 요구에 맞춰 구상됐다.

총 사업비 50억원을 투입해 지하 2층에서 지상 4층까지 연면적 730㎡ 규모로 짓는다. 지하에는 운동시설과 다목적실, 1층은 커뮤니티 공간, 2층은 돌봄시설, 3층은 교육·사무공간, 4층은 휴게공간 등이 들어선다.

구는 지난 6월 주민협의체 및 지역주민과 함께 공간기획단 워크숍을 열어 최종 공간구성 기획안을 마련했다. 이달 부지 철거작업을 시작으로 올해 말 기본 및 실시설계를 완료한다. 공사는 내년 2월 착공해 8월 준공할 계획이다.


은천마루라는 명칭은 주민 공모를 통해 정해졌다. '은천'이라는 동 명칭에 '산꼭대기', '으뜸'을 뜻하는 순우리말이자 우리에게 친숙한 생활공간 중 하나인 '마루'를 결합했다. 은천동 주민들이 언제나 찾아와 교류하고 쉴 수 있는 친숙한 으뜸 공간이 되겠다는 마음을 담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