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15조원' 팔린 농심 신라면 "이제 해외서 더 인기…해외매출, 국내 추월"

(농심 제공) © 뉴스1
(농심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 = 농심 신라면의 해외 매출이 국내 매출을 처음으로 뛰어넘었다. 지난 1986년 신라면 출시된 이후 35년 만에 처음이다.

5일 농심에 따르면 신라면의 3분기까지 총 매출액은 6900억원을 기록했다. 이중 해외 매출액은 3700억원, 전체 매출액 중 53.6%를 차지했다. 농심은 신라면 올해 매출액이 해외매출액 5000억원을 포함, 총 93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올해 9월말 기준 국내와 해외를 합친 누적매출액 15조원을 달성했다.

신라면은 1986년 출시 이후 이듬해인 1987년 수출을 시작했다. 농심은 1971년부터 미국 LA지역에 라면을 수출했고, 신라면 가세로 농심 라면 제품군이 더 탄탄해졌다.

특히 농심은 1996년 중국 상해공장을 시작으로 중국 청도공장(1998년), 중국 심양공장(2000년), 미국 LA공장(2005년) 등 해외에 생산기지를 설립했다. 또 농심재팬(2002년)과 농심호주(2014년), 농심베트남(2018년), 농심캐나다(2020년) 등 해외 판매법인을 세워 안정적인 공급망을 갖춰 현지 시장을 공략했다.

이밖에도 농심은 현지 마케팅 등을 강화하며 관심을 끌었다. 미국에서는 '신라면의 맛있는 본능'(Instinct of Delicious - Shin Ramyun)이라는 제목의 애니메이션 광고를 선보여 유튜브 조회수 1400만건을 기록했고, 캐나다에서는 버스와 노면전차 광고를 진행했다.


농심은 이번 성과를 새로운 도약의 전기로 삼아 글로벌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올 연말 미국 제2공장 가동이 시작되면 미국과 캐나다는 물론 멕시코와 남미 지역까지 공급량을 늘려 더 큰 폭의 성장을 이룰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농심 관계자는 "세계적으로 신라면의 맛과 품질이 주목받고 있는 지금이 비약적인 성장을 이룰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며 "신라면의 해외 매출을 지속적으로 성장시켜 수년 내 회사 전체 매출 중 해외의 비중을 50%까지 끌어올리겠다"고 포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