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이낙연, '한전 직원' 꺼낸 이재명에 "그게 가능한 비유인가"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낙연 전 대표가 4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임진각 경의선 장단역 증기기관차 야외전시장에서 외교·안보·통일분야 정책발표를 하고 있다. 2021.10.4/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낙연 전 대표가 4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임진각 경의선 장단역 증기기관차 야외전시장에서 외교·안보·통일분야 정책발표를 하고 있다. 2021.10.4/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서혜림 기자,한재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후보는 5일 대장동 의혹의 핵심 인물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구속에 대해 이재명 후보가 전날 '한전 직원과 대통령의 관계'를 비유하며 책임론에 선을 그은 점을 두고 "성남도시개발 본부장과 성남시장의 관계가 한전 직원과 대통령의 관계에 비유할 만한가"라고 말했다.

이낙연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시의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서울 공약 발표 기자회견 자리에서 전날 이재명 후보의 발언에 대한 질문에 "국민이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낙연 후보는 이어 "마음이 복잡하다고, 당이 위험에 처했다고 회피한다면 당의 위기는 심화될 수밖에 없다"며 "당을 바로 세울 수 있는 힘은 여러분의 투표밖에 없다. (투표에) 참여해달라"고 호소했다.

앞서 이재명 후보는 전날 기자들과 만나 '유 전 본부장 등 수사 결과가 나왔을 때 연관성이 드러난다면 어떻게 책임을 질 것인가'는 질문에 "휘하 직원의 개인적 일탈에 대해 사퇴하면 대한민국 모든 공직자들이 다 사퇴해야 한다"며 "한전 직원이 뇌물을 받고 부정행위를 하면 대통령이 사퇴하냐"고 반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