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가축분뇨 바이오 에너지화 사업 11년간 목표치 6% 불과"

이원택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News1
이원택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News1

(전북=뉴스1) 박제철 기자 = 농어촌의 가축분뇨를 바이오 에너지화하는 사업이 지난 11년간 목표의 6%만을 기록하는데 그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이원택 의원(김제·부안)이 5일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농식품부는 지난 2010년부터 2020년까지 100곳의 가축분뇨에너지화 시설을 설치해 연간 365만톤을 바이오 에너지로 바꿀 계획이었다.

이와 함께 가축분뇨 처리비 절감, 원유 수입대체 등에 따라 경제적 효과 674억원, 시설 건설 및 운영에 필요한 78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계획이었다.

하지만 가축분뇨에너지화 시설은 2020년까지 전국에 총 6개밖에 설치가 안돼, 가축분료 에너지 사업이 지지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에너지화 시설 가동은 2010년 농식품부 계획 발표 이후 2012년에야 겨우 1곳만 가동했으며, 2015년 3곳, 2017년 6곳 등 지난해까지 10년간 누적 6곳 밖에 가동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10년에서 2020년까지 가축분뇨발생량이 4653만톤에서 5194만톤으로 11.6% 증가하는 동안, 가축분뇨 발생량 대비 처리실적은 2020년기준 0.86%로 1%도 되지 못해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가축분뇨에너지화 사업 지연에 대해 농식품부는 주민반대 등 수용성 문제가 있어 사업이 지연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원택 의원은 “친환경-에너지자립-소득증대로 이어지는 친환경에너지타운 조성을 통해 가축분뇨에너지화 사업의 주민수용성 문제를 해결하고, 사업이 농업부문 탄소중립 실현에 기여해야 한다”며 “입지갈등 최소화 및 주민이익공유 방식의 공공주도형 에너지화 시설을 설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