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해태제과 맛동산, 솔티드카라멜 입고 '단짠맛' 변신

가을 한정판 '단짠 맛동산'(해태제과 제공)© 뉴스1
가을 한정판 '단짠 맛동산'(해태제과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이비슬 기자 = 출시 47년을 맞이한 장수과자 맛동산이 새로운 맛에 도전한다.

해태제과는 오는 12월까지 맛동산 계절 한정판 제품 '솔티드아몬드카라멜'을 출시한다고 5일 밝혔다.

맛동산은 그동안 흑당·쇼콜라·헤이즐넛 맛으로 변신하며 젊은 세대 눈길을 끌었다. 최근 소금빵이나 소금라떼와 같이 달콤한 맛에 짠맛을 더한 디저트가 인기를 누리고 있어 솔티드 캐러멜 맛에 도전했다.

제품에 사용한 소금은 미네랄이 풍부한 고급 소금 '펄솔트'다.
은은한 짠맛과 함께 단맛을 더욱 잘 느낄 수 있다. 과자 겉면에 박힌 소금 알갱이를 씹으면 짠맛이 톡톡 터지는 식감도 느낄 수 있다.

해태제과 관계자는 "특유의 달콤하고 고소한 맛은 아몬드로 더 진하게 살리고 여기에 부드러운 짠맛까지 더했다"며 "맛동산의 달콤함을 색다르게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