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충북농기원, 진노랑 나리 '메이골드' 품종 출원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청주=뉴시스] 천영준 기자 = 충북도 농업기술원은 진노랑을 띠는 절화용 나리를 육성해 '메이골드'라는 이름을 붙여 국립종자원에 품종 출원했다고 5일 밝혔다.

메이골드는 꽃대가 91㎝로 길고 꽃이 위로 향해 핀다. 시설 재배와 유통이 편리해 재배 확산이 기대되는 품종이다.

꽃이 피는 시기도 소비가 집중되는 5월이다. 재배 농가들의 판로 고민 해결과 농가 확대 보급에 유리할 것으로 보인다.

신품종 메이골드는 품평회에서 선명한 화색과 개화 수명이 길어 절화용으로 선호도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나리는 백합과의 한 종류 꽃꽂이, 꽃다발에 주로 쓰이는 화종이다. 매년 600여t을 일본으로 수출하며 화류 수출량과 수출액이 가장 높은 품종이다.


하지만 재배에 소비되는 구근을 수입에 의존하는 관계로 국산 자급률 향상이 시급한 실정이다.

이번 신품종 보급으로 종자용으로 사용되는 구근의 생산비를 30% 정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도 농업기술원 이재웅 화훼팀장은 "소비자 기호에 맞는 신품종이 농가에 정착되도록 재배 기술 지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c@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