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홍준표 "文정권 실체 많은 국민 알게 돼…기득권 교체돼야"

기사내용 요약
"국민의힘, 개혁·정의 세력으로 거듭나야"
"적폐 속 두 대통령 사면, 명예 되찾겠다"
"나 홍준표 한 번도 기득권 안주 안 했다"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 손정빈 기자 = 국민의힘 대선 주자 중 한 명인 홍준표 의원은 5일 페이스북에 "문재인 정권의 실체를 많은 국민이 알게 됐고 우리를 다시 보기 시작했다"며 "이전처럼 악을 쓰지 않고 지금처럼 웃으며 편하게 얘기할 수 있어서 너무 좋다"고 했다.

홍 의원은 그러면서 "좌우를 막론하고 기득권이 교체돼야 한다"며 "세대가 바뀌고 시대가 바뀌어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적폐란 오명은 많이 벗었지만 아직 갈길이 멀다. 두 대통령도 감옥에서 구해내야 하고, 부패·기득권 세력이 아니라 대한민국을 개혁하고 청년과 약자에게 희망을 주는 정의로운 세력으로 거듭나야 한다. 시대의 흐름을 선도하는 미래 세력이 돼야 한다"고도 했다.

홍 의원은 "보수 정당이 사라질 위기 속에서, 적폐라는 손가락질이 두려워 아무도 감히 나서지 않던 시절, 그 엄혹한 시절에 우리 보수정당을 지켜온 사람이 누구냐"고 반문했다. 이어 "자유와 기회의 나라라는 우리의 가치를 누가 외쳐 왔나. 누가 대통령이 되어야 우리의 가치를 지키고 발전시키겠나. 누가 대통령이 돼야 적폐란 오명 속에 차디찬 감옥에 갇혀있는 두 대통령을 사면하고 명예를 되찾겠나"라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저 홍준표 많이 부족하지만 한번도 기득권에 안주한 적 없다. 시대정신을 알고 우리 국민의힘이 미래를 위해 가야 할 길을 잘 알고 있다"며 "대한민국 보수를, 국민의힘을 지켜온 홍준표가, 이제는 미래 세대를 위해 구시대의 문을 닫고 새로운 시대의 문을 열겠다"고 말했다. 또 "저 스스로를 던져 대한민국과 국민의힘의 기득권이 교체되고 젊은 세대들에게 길이 열리도록 든든한 뒷배가 되어주고 떠나겠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b@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