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해외 접종완료자도 7일부터 인센티브…격리면제자부터 인정

기사내용 요약
시노벡, 시노팜 포함 WHO 승인 백신 인정
보건소에 격리 면제서 제시하면 등록 가능

[인천공항=뉴시스] 공항사진기자단 = 지난 7월7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검역소에 백신접종후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도착한 교민, 유학생, 외국인등이 줄지어 대기하고 있다. 2021.07.07. photo@newsis.com
[인천공항=뉴시스] 공항사진기자단 = 지난 7월7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검역소에 백신접종후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도착한 교민, 유학생, 외국인등이 줄지어 대기하고 있다. 2021.07.0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구무서 기자 = 오는 7일부터는 해외에서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을 완료하고 입국한 사람도 국내 접종 완료자와 동일한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5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로부터 해외 예방접종 완료자 확인서 발급 개선 방안을 보고 받았다고 밝혔다.

그동안 해외에서 접종을 완료하면 입국 시 격리 면제서를 발급 받아 격리 면제가 됐으나 사적 모임 인원 제한 제외 등 국내 접종자에게 부여하는 인센티브(혜택)는 제공받지 못했다.

방대본은 해외 예방접종 완료자의 지속적인 민원 요청을 수용해 이들을 대상으로 한 접종 이력을 단계적으로 인정하고 확인서를 발급할 계획이다.

방대본에서 인정하는 백신은 세계보건기구(WHO)가 승인한 백신으로 아스트라제네카, 화이자, 모더나, 얀센, 시노팜, 시노백 등이다.

해외 예방접종 완료자 중 격리 면제서를 발급받고 입국한 내외국인, 주한미군·주한외교단 및 동반가족은 보건소에 자신의 접종 증명 내역과 격리 면제서를 제시하면 국내 예방접종시스템에 접종 이력 등록 및 확인서 발급이 가능하다.

확인서는 종이 형태의 예방접종확인서와 휴대전화를 활용한 전자 확인서(CooV) 등 두 종류다.
주한미군은 별도로 협의한 방식으로 확인서를 발급한다.

7일부터 쿠브(CooV)를 통해 접종 이력 확인이 가능하며, 사적 모임 인원 제한 제외 등 국내 예방접종 완료자와 동일한 방역 수칙 적용을 받는다.

정부는 "격리 면제서가 없이 입국한 예방접종 완료자 중 내국인은 조속한 시일 내에 접종력 인정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라며 "외국인에 대해서는 코로나19 단게적 일상회복 방안과 연계해 인정 및 확인서 발급에 대한 세부 계획을 마련하겠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owes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