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콘진원, K-콘텐츠 지원군 역할 ‘톡톡’

콘진원, K-콘텐츠 지원군 역할 ‘톡톡’
콘진원과 주일한국문화원이 협업해 제작한 한류 프로모션 영상 ‘K엔터테인먼트 래버러토리’. 일본에서도 화제가 된 드라마 ‘호텔 델루나’ 소개와 함께 MC 후루야 마사유키가 촬영 당시 현장을 방문한 후일담을 이야기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사진=한국콘텐츠진흥원


[파이낸셜뉴스] 한국콘텐츠진흥원이 비대면 시대 발맞춰 K-콘텐츠 알리기 위해 제작한 영상이 누적 조회수 25만 회를 기록하는 등 K-콘텐츠 지원군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콘진원과 주일한국문화원이 K팝과 K드라마 등 일본에 진출한 K-콘텐츠의 확산을 돕고자 ‘한류 프로모션 영상 제작 지원사업’을 마련해 지원군으로서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콘진원 조현래 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프로모션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한류 프로모션 영상 제작 지원사업은 K-콘텐츠를 일본에 알릴 수 있는 또 다른 기회다. 콘진원은 해외비즈니스센터를 거점으로 유관기관과도 적극 협력해 우리 콘텐츠와 기업의 해외진출을 위한 방안을 다각도로 모색하고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콘진원, K-콘텐츠 지원군 역할 ‘톡톡’
콘진원과 주일한국문화원이 협업해 제작한 한류 프로모션 영상 ‘K엔터테인먼트 래버러토리’. MC 후루야 마사유키가 일본 니혼TV(NIPPON TV) 드라마 ‘너와 세상이 끝나는 날’에 출연한 엔플라잉의 멤버 김태현과 특별 인터뷰를 진행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사진=한국콘텐츠진흥원

지난해 8월부터 이어온 이번 사업은 콘진원과 주일한국문화원이 협업해 코로나19로 인해 일본서 팬미팅, 드라마 제작발표회 등 현지 오프라인 프로모션이 급감해 상대적으로 한류 팬과의 접점과 비즈니스 기회가 줄어든 상황을 타개하고자 추진하고 있다.

프로모션 영상은 ‘K엔터테인먼트 래버러토리 : 후루야 마사유키의 한류연구소’라는 제목으로 총 40편 제작했으며, 한류 전문 MC ‘후루야 마사유키’가 △최근 일본에 수출되어 공개 예정인 드라마나 영화, 애니메이션 △일본 활동 중인 K팝 아티스트 인터뷰 △한국 뮤지컬, 캐릭터 등을 주제로 K-콘텐츠 최신작 동향 및 이슈에 대해 소개한다.


이번 영상은 현재까지 회당 평균 조회수 6000회, 누적 조회수 총 25만 회를 기록하는 등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배우 이병헌의 영상 메시지를 비롯한 보이 그룹 고스트나인(GHOST9)과 엔플라잉의 멤버 김재현과의 인터뷰 외에도 영화 ‘서복’, ‘백두산’, ‘남산의 부장들’, 드라마 ‘누가 뭐래도’, ‘호텔 델루나’, ‘본 대로 말하라’, 애니메이션 ‘기기괴괴 성형수’ 등 일본에 수출된 작품들의 사전 프로모션 영상을 공개해 화제를 불러 모은 바 있다.

‘한류 프로모션 영상 제작 지원사업’은 최근 일본에 한류 콘텐츠를 수출했거나, 수출을 희망하는 국내 콘텐츠기업이라면 누구나 콘진원 일본비즈니스센터 e메일을 통해 신청 가능하며, 보다 자세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