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녹색기후기금, 12억달러 규모 기후변화 대응 사업 승인

녹색기후기금, 12억달러 규모 기후변화 대응 사업 승인
© News1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국제기구인 녹색기후기금(GCF)이 인천 송도에 있는 사무국 정원을 350명으로 늘린다. 또 12억달러 규모의 기후변화 대응 사업을 새롭게 추진한다.

기획재정부는 지난 4일부터 8일까지 화상으로 열린 제30차 GCF 이사회에서 GCF 사무국 규모 확대 계획과 총 13건의 개도국 대상 온실가스 감축 및 기후변화 적응사업이 신규 승인됐다고 11일 밝혔다.

인천 송도에 있는 GCF 사무국 정원은 현재 250명에서 내년 300명, 2023년 350명으로 증원하기로 했다. 기재부는 GCF 사업 규모가 확대되면서 업무량이 늘었고, 인력을 충원해 GCF 역할을 강화해야 한다는 데 세계 각국 이사진이 공감했다고 설명했다.

한국의 GCF 이사인 이종화 기재부 개발금융국장은 이사회에서 "세계 최대 규모의 기후변화 대응기금인 GCF의 역할이 매우 중요한 상황"이라며 "GCF 본부 유치국이자 이사국으로서 GCF의 지속적인 성장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새로 승인된 기후변화 대응사업은 아마존 바이오경제 펀드 지원(2억8000만달러), 사헬 5개국 사막 활용 전력생산 프로그램(1억5000만달러), 탄자니아 농업기후적응기술 확산 지원(1억달러) 등이다.

GCF 지원액은 12억달러다.
미주개발은행(IDB), 아프리카개발은행(AfDB) 등의 협조융자를 포함하면 총 40억달러가 투자되는 레버리지(지렛대) 효과가 생길 전망이다.

이에 따라 GCF가 추진하는 사업은 총 190건, GCF 지원액 100억달러, 총사업비 372억달러 규모로 확대됐다. GCF는 이를 통해 기후변화에 취약한 개도국의 약 6억명이 혜택을 받고 총 20억톤(t) 규모의 온실가스가 감축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onsunn@fnnews.com 오은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