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경기도-현대모비스 ‘안전 공공버스’ 만든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조성환 현대모비스 대표이사-허성관 경기연구원 이사장 12일 ‘The 안전한 공공버스 실천 업무협약’ 체결. 사진제공=경기북부청
이재명 경기도지사-조성환 현대모비스 대표이사-허성관 경기연구원 이사장 12일 ‘The 안전한 공공버스 실천 업무협약’ 체결. 사진제공=경기북부청

【파이낸셜뉴스 수원=강근주 기자】 경기도-현대모비스-경기연구원이 ‘뇌파 기반 운전상태 모니터링 시스템 도입’ 등을 통해 고속-장거리 운행 공공버스 사고를 예방하고자 협력체계를 구축한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2일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조성환 현대모비스 대표이사, 허성관 경기연구원 이사장과 함께 이런 내용이 담긴 ‘The 안전한 공공버스 실천을 위한 관계기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과학적인 헬스케어 기술을 적용한 신개념 버스 안전관리 시스템을 도입해 교통사고를 획기적으로 줄여 편안하고 안전한 도민 출퇴근길을 보장하기 위해 마련됐다.

경기도는 현대모비스가 개발 중인 ‘뇌파 기반 운전자 상태 모니터링 시스템’을 도내 공공버스에 보급-확대하기로 했다. 이 시스템은 이어셋형 뇌파센서를 통해 운전자 주의력, 피로도, 스트레스를 실시간 모니터링해 졸음운전을 막는다. 또한 운전자가 부주의할 때 시각-청각-촉각 알림(경고) 기능으로 사고예방을 돕는다.

특히 운전자와 관리자에게 주기별 ‘운행 결과 리포트’를 제공해 과학적 데이터에 근거한 안전운행계획을 수립할 수 있다. 이는 도민의 안전한 대중교통 이용환경 제공과 운수종사자의 노동여건 개선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경기도는 올해 파일럿 테스트 등을 거쳐 내년부터 ‘경기도 공공버스’로 운행 중인 광역버스를 대상으로 뇌파 기반 운전상태 모니터링 시스템을 도입하고 단계적으로 공공버스 전체 노선으로 확대 적용해 나갈 방침이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조성환 현대모비스 대표이사-허성관 경기연구원 이사장 12일 ‘The 안전한 공공버스 실천 업무협약’ 체결. 사진제공=경기북부청
이재명 경기도지사-조성환 현대모비스 대표이사-허성관 경기연구원 이사장 12일 ‘The 안전한 공공버스 실천 업무협약’ 체결. 사진제공=경기북부청

아울러 스트레스 제로, 졸음 제로, 사고제로 등을 목표로 한 ‘The 안전한 공공버스’ 캠페인도 전개한다. 그 일환으로, 경기도는 뇌파기반 운전상태 모니터링 시스템 보급사업 추진에 적극 협조하고 운수종사자 휴게공간 조성과 장거리 노선개편 및 법정 노동-휴게시간 준수여부 관리감독 강화에 힘쓰기로 했다.

현대모비스는 시스템 개발-보급과 함께 공공버스 사고예방 및 운수종사자 헬스케어 기반 구축에 적극 협력하고, 경기연구원은 현대모비스와 함께 뇌파기반 운전상태 모니터링 시스템 개발 및 보급방안 공동연구를 추진하기로 했다.

경기도는 이번 협약으로 보다 과학적이고 체계적인 공공버스 사고예방 시스템을 구축해 보다 안전하고 편안한 출퇴근길 조성과 운수종사자 처우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안전운전을 위해 애쓰는 광역버스 기사들께 항상 감사하다. 그러나 자칫 피로누적이나 주의력 결핍 등으로 대형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예방장치가 필요하다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대모비스에서 경기도 광역버스 안전을 위해 함께 해줘 감사하다”며 “첨단기술을 활용한 이번 안전시스템이 도민과 기사 안전을 위한 것이니, 행정적 제약 없이 유용한 장치가 될 수 있도록 계속 관심을 갖고 적극 지원하고 협력해 나가자”고 덧붙였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