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당국 "접종완료 85% 마스크·방역조치 없이도 확산 억제 가능"

美 앤서니 파우치 박사 85% 언급하며 이 같이 밝혀
접종률 70% 넘으면 기초재생산지수 3.0 감당 가능
백신 접종완료로 '집단면역' 형성해 감염병에 대응
당국 "접종완료 85% 마스크·방역조치 없이도 확산 억제 가능"
14일 서울 서대문구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를 찾은 시민이 접수등록을 하고 있다. 뉴시스 제공.


[파이낸셜뉴스] 방역당국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완료율이 85% 수준에 도달하면 방역조치 없이도 델타형 바이러스의 확산을 억제할 수 있다고 밝혔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은 14일 질병관리청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접종완료율이 85%가 되면 집단면역은 약 80%에 이르고 그럴 경우 감염력이 높은 델타 변이도 마스크 착용, 집합금지 조치, 영업제한 없이 이겨낼 수 있는 이론적 토대가 된다"고 설명했다.

권 부본부장은 "수식에 따라 계산을 하면 접종완료율 30%대 까지는 집단면역의 효과가 거의 없지만 일단 50%를 넘어서고 55% 정도 완료가 되면 집단면역도 50%에 이르게 된다"면서 "50%라는 수치는 기초재생산지수 2.0을 이겨낸다를 것이고 70%가 되면 기초재생산지수 3.0을 이겨낼 수 있다"고 말했다.

기초재생산지수는 1명의 환자가 얼마나 많은 숫자의 환자를 유발하느냐를 나타내는 것으로 1은 1명, 5는 5명을 의미한다.

이어 "기초재생산지수 5.0 정도를 이겨내려면 접종완료율이 약 85%이 필요한데, 미국의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장이 접종완료율과 (집단면역 형성과) 관련해서 85%를 언급한 이유는 바로 여기에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해 말 파우치 소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두운 시절이 올 수 있다"면서 "백신 접종으로 집단 면역을 구축하기 위해 “70~85%의 국민이 접종을 마쳐야 하고, 어떤 지역에서는 70~80%가 접종을 해야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권 부본부장은 이후 환자 전망에 대해 "국민의 적극적 참여와 의료진의 헌신으로 백신 접종률이 급상승하는 상황"이라며 "현재로서는 어느 정도의 환자 감소세를 유지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근 환자 감소세에 대해 "이동량이나 다른 요인의 변화가 없다 하더라도 백신 접종 완료율 자체가 가장 주요한 거리두기의 수단이기 때문에 환자 감소세에 기인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vrdw88@fnnews.com 강중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