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디즈니+ '9900원' 좋지만…망사용료·수익배분·투자액은 '함구'(종합)

디즈니+ '9900원' 좋지만…망사용료·수익배분·투자액은 '함구'(종합)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디즈니코리아)가 오는 11월12일 '디즈니+' 출시를 앞두고 구체적인 국내 서비스 내용과 국내 콘텐츠 투자도 강화 전략을 밝혔다. 오상호 디즈니코리아 대표(디즈니코리아 제공) © 뉴스1


디즈니+ '9900원' 좋지만…망사용료·수익배분·투자액은 '함구'(종합)
디즈니의 OTT 서비스 '디즈니+' (디즈니코리아 제공)© 뉴스1


디즈니+ '9900원' 좋지만…망사용료·수익배분·투자액은 '함구'(종합)
(디즈니코리아 제공) © 뉴스1


디즈니+ '9900원' 좋지만…망사용료·수익배분·투자액은 '함구'(종합)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웨이브, 카카오TV, 디즈니 플러스, 티빙, 넷플릭스 © 뉴스1

(서울=뉴스1) 김정현 기자 =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디즈니코리아)가 오는 11월12일 '디즈니+' 출시를 앞두고 구체적인 국내 서비스 내용과 국내 콘텐츠 투자도 강화 전략을 밝혔다.

그러나 현재 국내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시장에서 화두가 되고 있는 망사용료·제작사 수익배분을 비롯해 국내 투자액 등에 대해서는 명확한 대답을 피했다.

◇디즈니+ 경쟁력있는 '월 9900원'…1만6000회차 풍부한 콘텐츠도

디즈니+는 국내에서 월 9900원, 연 9만9000원의 단일 요금을 책정했다. 현재 국내 시장에서 1위를 달리고 있는 넷플릭스의 프리미엄(1만4500원)보다 훨씬 싼 가격이다. 다른 국내 OTT들의 프리미엄 요금제와 비교해도 3000~4000원 저렴하다.

가격은 저렴하지만 디즈니+는 구독자들 모두에게 최대 4K 해상도를 지원하고, 최대 4개 기기과 최대 10대 모바일 기기 다운로드 등을 지원한다.

스마트폰·태블릿·스마트TV·커넥티드 TV 등의 기기를 통해 서비스가 제공되며, 디즈니와 계약을 맺은 LG유플러스 IPTV 및 모바일, LG헬로비전 케이블TV, KT 모바일을 통해서도 디즈니+를 이용할 수 있다. 접근성도 확보한 셈이다.

콘텐츠 경쟁력 역시 Δ디즈니(Disney) Δ픽사(Pixar) Δ마블(Marvel) Δ스타워즈(Star Wars) Δ내셔널지오그래픽(National Geographic) Δ스타(Star) 등 6개 핵심 브랜드를 갖추고 1만6000회차에 달하는 영화 및 TV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이날 디즈니+가 APAC 콘텐츠 쇼케이스에서 공개한 오리지널 콘텐츠 중에는 Δ런닝맨: 뛰는 놈 위에 노는 놈 Δ설강화 Δ블랙핑크: 더 무비 Δ너와 나의 경찰수업 Δ그리드 Δ키스 식스 센스 Δ무빙 등 국내 오리지널 콘텐츠도 7편 포함됐다.

◇韓투자금액·수익배분·망사용료 등 글로벌 OTT 문제는 '회피'

그러나 이날 디즈니 코리아 측은 디즈니+의 국내 진출로 관심이 쏠린 투자계획이나 수익배분, 망사용료 문제같은 예민한 사안에 대해서는 명확한 답을 피하는 모습을 보였다.

제이 트리니다드 디즈니 아태지역 DTC사업 총괄은 "디즈니는 콘텐츠 기업이기 때문에 세계적으로 콘텐츠 제작에 적극적으로 투자해온 철학과 유산을 한국에서도 이어나갈 것"이라며 "한국에서도 향후 몇년간 적극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라고 말했지만, 구체적인 투자금액은 공개하지 않았다.

최근 넷플릭스 '오징어게임'의 세계적인 성공에서 관심이 쏠리고 있는 국내 제작사와의 수익 배분·저작권 문제에 대해서도 명확한 언급을 피했다.

김소연 디즈니코리아 DTC 총괄(상무)은 "디즈니가 준비 중인 작품마다 계약 상황이 상이해 명확히 설명하기는 어렵다"며 "중요한 것은 소비자들에게 가장 흥미롭고 훌륭한 작품을 소개하고, 이를 위해 파트너사와 윈윈하고 상생하는 방향으로 가고 있다는 점을 기억해달라"고 답했다.

또 최근 넷플릭스가 1심에서 SK브로드밴드에 패소한 글로벌 OTT 기업의 망 사용료 문제에 대해 제이 트리니다드 총괄은 "디즈니의 철학은 선량한 기업시민이 되자는 것이고, 한국에서도 25년간 선량한 시민으로 함께 해왔으며 계속 그 일원이 되고자 한다"며 "파트너사, 통신사, CDN 사업자들과 협력하겠다"고만 말했다.

◇韓OTT, 디즈니+ 본격화에 긴장…"대응 방안 마련"

디즈니+의 국내 서비스가 오는 11월로 다가오면서 국내 OTT들도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국내 OTT 관계자는 "디즈니+의 국내 진출이 신경이 쓰이지만 이미 예상된 일을 막을 수는 없다"며 "국내 소비자들의 반응을 보고 콘텐츠 일정을 점검하는 등 대응 방안을 고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반면, 디즈니+의 공세가 넷플릭스만큼 파괴적이지는 않을 거라는 예상도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디즈니의 국내 오리지널 콘텐츠 면면을 보면 국내 첫 진출이다보니 지금의 넷플릭스같은 대작으로 구성된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며 "넷플릭스도 국내 투자를 큰 폭으로 늘려 성공한 것은 국내 진출 몇년 뒤인만큼, 디즈니의 국내 오리지널 콘텐츠의 영향력은 당분간 그만큼 크지 않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이날 디즈니가 공개한 신규 오리지널 콘텐츠 라인업은 국내 콘텐츠 외에도 중국·일본·호주·동남아시아 콘텐츠의 비중이 더 컸다.

이날 디즈니 측은 국내 제작 오리지널 콘텐츠 계획 대신, "아시아 태평양지역에서 오는 2023년까지 50개의 오리지널 라인업을 확보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