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농산물 매출 상승, 쿠팡 로켓프레시 덕분이죠"

쿠팡, 지역 소상공인과 상생 확대
"농산물 매출 상승, 쿠팡 로켓프레시 덕분이죠"
농업회사법인 느영나영의 김정렬 대표는 코로나19로 학교 납품이 줄어 어려움을 겪었으나 쿠팡 납품을 늘려 지난해 100억원이 넘는 매출을 기록했다. 쿠팡 제공
#. 제주도에 있는 농업회사법인 느영나영은 코로나19로 학교 납품 매출이 줄며 어려움을 겪었다. 하지만 쿠팡에 납품하는 비중을 대폭 늘리면서 지난해 한해 동안 100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위기를 극복했다. 코로나19 이전보다 매출이 25% 늘었다. 김정렬 느영나영 대표는 "기존의 유통채널인 백화점, 재래시장, 마트는 소비층이 정해져 있지만 쿠팡은 전 연령대와 다양한 성향의 고객이 모여 있어 빠른 성장이 가능했다"며 "새벽이면 쿠팡의 냉동탑차가 우리 농산물을 싣고 육지로 이동해 전국 쿠팡 물류망을 거쳐 고객들에게 새벽배송되는 것을 보며 매우 뿌듯하다"고 전했다.

14일 쿠팡에 따르면 느영나영과 같은 지역의 신선상품 소상공인들이 쿠팡 로켓프레시를 통해 판로를 개척하면서 큰 폭의 매출 신장을 이뤄내고 있다. 쿠팡 로켓프레시 덕분에 신선도가 중요한 농산물들이 판매의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고 전국으로 유통되고 있는 것이다.

지역의 중소상공인들은 "쿠팡과 함께 하면서 한정적인 지역 소비 인구, 온라인 판매 노하우 부족, 코로나19로 인한 대외환경 변화 등 어려운 여건을 극복하며 성장하고 있다"고 말한다.

쿠팡은 지역 중소상공인과의 상생을 확대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전남도와 경남 밀양시, 경북 포항시, 충북 충주시 및 지역 농협중앙회와 협약(MOU)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밀양 사과, 충주 복숭아, 나주 배, 영암·신안 무화과 등이 쿠팡과의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전국 각지에 신선한 상태 그대로 배송되고 있다. 특히 무화과의 경우 오프라인 유통업체에서 2~3일간 물류센터나 매장에 보관 후 판매했으나 이제는 수확 즉시 최고의 신선도를 유지한 채 로켓프레시를 통해 소비자의 식탁 위에 올려진다.

쿠팡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납품 감소, 가격 변동성 상승 등 여러가지 어려움을 겪는 지역 소상공인들을 지원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지역 농산물 업체들이 물류비용을 절감하고 매출을 성장시킬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ju0@fnnews.com 김주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