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눈물의 '영광 아리랑'…이낙연 "기약 없이 돌아보겠다"

눈물의 '영광 아리랑'…이낙연 "기약 없이 돌아보겠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결과 승복 입장을 밝힌 이낙연 전 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대산빌딩에서 열린 필연캠프 해단식에서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21.10.14/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눈물의 '영광 아리랑'…이낙연 "기약 없이 돌아보겠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결과 승복 입장을 밝힌 이낙연 전 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대산빌딩에서 열린 필연캠프 해단식에서 지지자과 포옹하고 있다. 2021.10.14/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권구용 기자,정연주 기자 = "지켜줄게 이낙연!"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4일 오후 1시15분 서울 여의도 대산빌딩에서 열린 필연캠프 해단식에 모습을 드러냈다.

회색 양복에 청록색 넥타이를 매고 온 이 전 대표는 해단식 예정 시간보다 15분 먼저 도착해 캠프 앞에 모여있던 지지자들에게 한 명 한 명에게 인사를 건넸다. 지지자들은 이낙연을 향해 '지켜줄게'를 연호하며 화답했다.

이날 약 40분간 진행된 해단식에는 선대위원장을 맡은 설훈 의원을 비롯해 의원 30여명과 캠프 실무진들이 참석했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후원회장을 지낸 이기명 상임고문은 울음을 참으며 "최선을 다했으나 오늘은 그다지 기쁜 자리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캠프 활동을 한 자원봉사자 문지현씨도 울먹이며 "우리의 응원을 기억해 달라"라며 "청년이자 여성으로서 희망을 잃지 않겠다. 이낙연 전 대표에게 1명의 유권자로서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해단식이 진행되는 동안 대산빌딩 앞에 모인 100여명의 지지자들은 이 전 대표의 고향인 영광의 '영광아리랑'을 부르면서 기다렸다.

오후 2시10분쯤 이 전 대표가 해단식을 마치고 담담한 표정으로 지지자들 앞에 서자 지지자들은 다시 한번 '이낙연'을 연호하며 준비한 꽃다발을 건넸다. 이 전 대표는 양손에 꽃다발을 든 채 두 손을 들어 화답했다.

그는 향후 거취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답을 하지 않은 채 차에 올랐다.

전날 당 당무위가 '사퇴 후보자 득표수 무효 처리' 유권해석 결과 이 전 대표 측의 이의제기를 수용하지 않기로 결론 내리자 이 전 대표는 이를 수용한다는 의견을 자신의 SNS에 밝힌 바 있다.

그 때문에 이날 해단식 이후 이 전 대표가 향후 당의 대선 과정에서 어떤 역할을 할지 의사를 밝힐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하지만 이 전 대표가 선거 캠프에서의 역할을 묻는 질문에 '침묵'을 지킴에 따라 이재명 후보가 구상한 '용광로 선대위' 논의는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전 대표는 이번 주 외부 일정을 최소화하고 칩거하면서 그간 경선 과정을 돌아보고 생각을 정리하는 시간을 가질 것으로 보인다.


이 전 대표는 자신의 주변 의원들에게 "기약 없이 돌아보겠다. 다녀보겠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대표 측 관계자는 향후 행보에 대해 "이번 주는 가족들과 휴식을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