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이시종, 초광역협력 보고회서 청주 통과 광역철도 조속 확정 건의

기사내용 요약
강호축 특별법 제정, 지역 대표형 상원제 개헌 등도 요청

이시종, 초광역협력 보고회서 청주 통과 광역철도 조속 확정 건의
[세종=뉴시스] 김진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균형발전 성과와 초광역협력 지원전략 보고'행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0.14. bluesoda@newsis.com

[청주=뉴시스] 천영준 기자 = 이시종 충북지사가 14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균형발전 성과와 초광역협력 지원 전략' 보고회에서 청주도심 통과 광역철도의 조기 확정과 강호축 특별법 제정을 건의했다.

이 지사는 이날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보고회에서 충청권의 두 번째 큰 도시(85만명)인 청주시민의 교통권 확보를 위해 대전~세종~충북 도심 간 철도 연결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충청권 메가시티 1호 사업인 광역철도망의 조속한 확정과 추진을 요청했다. 청주도심 통과 노선은 수요가 1억1097만명(30만4000명/일)으로 충북선 활용 노선 90만명(2465명/일)보다 높다.

하지만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에 노선 확정이 아닌 대안 중 하나로 반영됐다. 이 때문에 대통령선거 전 노선 확정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 지사는 강원~충청~호남을 연결하는 강호축 개발의 국가 책무를 명시한 '강호축 특별법' 제정에 정부 관심과 지원도 건의했다.

충북은 2014년 강호축 의제를 처음 제안한 후 제4차 국가균형발전 5개년 계획과 제5차 국토종합계획 반영에 성공했다.

강호축의 핵심 사업들이 제4차 국가철도망 계획에 반영되는 성과에 힘입어 국가균형발전대상을 2연속 수상했다.

이 같은 성과를 바탕으로 초광역 행정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실질적인 추진 동력을 확보할 수 있는 강호축 특별법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 지사는 '지역 대표형 상원제 개헌'도 설명했다.
그는 "현재 인구기준 단원제 국회 구성은 수도권의 대표성을 강화하고 비수도권은 약화시킨다"며 "인구비례로 선출하는 하원과 별도로 지역을 대표하는 상원을 구성해 지방자치 등 기능을 전담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17개 시·도지사는 수도권 집중과 지방위기 문제 해결을 위해 발표한 정부의 '초광역협력 지원 전략'이 대한민국 균형을 이루는 마중물 역할이 될 수 있게 힘을 모으기로 했다.

주요 내용은 ▲초광역협력 지원 기반 구축 ▲특별지방자치단체 지원 방안 및 행정통합 지원체계 마련 ▲단일 경제·생활권 조성을 위한 지원 확대 ▲초광역협력 전략 산업 육성 ▲지역대학 혁신과 교육·일자리·정주여건 연계 등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yjc@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