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부산시, 침례병원 부지 매입 최종 합의…동부산권 공공병원 설립 급물살

부산시, 침례병원 부지 매입 최종 합의…동부산권 공공병원 설립 급물살
자료사진. © 뉴스1 DB

(부산=뉴스1) 박채오 기자 = 부산시는 침례병원 공공병원화의 기틀 마련을 위해 침례병원 부지 매매가격을 500억 원 미만으로 하는 것에 연합자산관리주식회사와 최종 합의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지난 2017년 7월 침례병원이 파산한 이후 4년여 만에 이루어 낸 성과다.

시는 이를 통해 침례병원 매입을 조속히 추진하고 보험자병원 유치를 위한 보건복지부 설득에도 박차를 가해 장기표류사업인 침례병원 공공병원화의 속도를 높인다는 방침이다.

우선 침례병원 부지 취득을 위한 공유재산 관리계획의 시의회 승인을 거쳐 예산 확보 후 내년 2월에 토지소유자와 매매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아울러 보험자병원 또는 지방의료원 등 공공병원 설립을 위한 최적의 방안을 찾기 위해 시정의 역량을 총동원해 보건복지부, 국민건강보험공단과 협의해나갈 계획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부산의 장기표류과제인 침례병원의 공공병원화 추진은 보험자병원 유치든 지방의료원 건립이든 부지확보가 최우선 과제라 생각하고, 토지소유자인 유암코와 부지 매매 합의를 최대한 빨리 끝냈다"며 "이제는 정부에서 전국보건의료노조와 합의한 대로 동부산권에 공공병원이 확충될 수 있도록 모든 시정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강한 의지를 전했다.

시의회 역시 의회 차원에서 보험자병원 또는 지방의료원 등 공공병원 설립을 위한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정종민 복지안전위원장은 "앞으로도 침례병원 공공병원화의 차질없는 추진으로 동부산권의 의료공백 해소를 위해 속도감 있는 대응방안을 부산시와 모색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