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TSMC 일본에 신공장 세운다…일-대만 반도체 밀월 가속(종합)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세계 최대 반도체 수탁생산(파운드리) 업체인 대만 TSMC가 일본에 새 공장을 건설한다고 14일 발표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이날 웨이저자 TSMC 최고경영자는 2022년에 일본 신공장을 착공하고 2024년부터 양산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웨이 CEO는 "우리 고객사 및 일본 정부 등 쌍방에서 이 프로젝트를 지원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얻었다"고 말했다.

TSMC의 일본 신공장에서는 22~28나노 기술이 적용된 논리연산용 반도체가 생산된다. 최신 기술인 5나노에 비해서 세대가 뒤처지지만 최첨단 반도체 공장이 없는 일본으로서는 국내 반도체 생산 거점이 생긴다는 의미가 있다.

닛케이는 신공장이 소니그룹과 일본 1위 차부품기업 덴소가 참여한다고 전했다. 부지로는 소니그룹이 이미지센서 공장을 짓는 구마모토현 기쿠요쵸가 고려되고 있다. TSMC는 이미지센서로 모은 신호를 처리하거나 자동차·산업 기기에 쓰이는 연산 반도체를 생산하게 된다.

TSMC는 과반을 출자하는 공장 운영회사를 설립할 전망이다. 소니는 소액 출자를 검토하고 있으며 공장 부지를 준비하는 형태로 협력하며, 동시에 신공장의 대규모 고객사가 된다.

닛케이에 따르면 덴소도 자동차부품을 위한 반도체를 안정적으로 조달하기 위해 신공장에 전용 설비를 마련하는 등의 참가 방식을 검토 중이다.

총 투자액은 8000억엔(약 8조3600억원)으로 일본 정부가 최대 절반을 보조할 전망이다.

◇ 깊어지는 일본-대만 반도체 밀월

대만 정부가 약 7%의 지분을 보유한 TSMC의 일본 신공장 건설 계획은 일본과 대만의 반도체 밀월을 상징한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번 협력이 양국 정부의 의사가 반영된 경제안보동맹의 성격을 띤다는 것이다.

일본 정부는 총사업비의 절반을 보조금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금액은 이달 31일 중의원 선거 이후 편성되는 2021년도 추경 예산안에 계상된다. 닛케이는 1개 프로젝트에 4000억엔이나 되는 보조금을 지원하는 건 이례적이라고 평가했다.

닛케이는 미중 갈등으로 공급망에 혼란이 오고 경제 안보의 중요성이 증가하는 가운데, TSMC 공장 신설을 통해 일본이 첨단 기술과 안정적인 생산 능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일본은 대만에 중국이 군사적 압력을 강화하는 상황 등을 감안해 해외 기업의 국내 유치를 포함한 진흥책을 지난 6월 정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일각에서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세계적인 기업을 보유한 한국의 입지가 좁아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미국과 중국의 패권 다툼과 공급망 혼란에 휩쓸리지 않고 경쟁력을 유지하려면 국가 안보 차원에서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