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가을 밤 도심 속 야행'… 15~16일 대구 근대골목 문화재 투어

기사내용 요약
2021 대구 문화재 야행, 코로나19 상황 속 온·오프라인으로 개최

'가을 밤 도심 속 야행'… 15~16일 대구 근대골목 문화재 투어
[대구=뉴시스] 이지연 기자 = 2020 대구문화재 야행 모습. (사진=중구 제공) 2021.10.14. photo@newsis.com
[대구=뉴시스]이지연 기자 = 가을 밤 대구 도심 속 문화재야행이 열린다.

대구 중구는 15~16일 이틀간 근대골목 일원에서 문화재와 빛이 어우러진 '2021 대구 문화재 야행'을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대구의 최초 시내버스인 '부영버스'를 타고 100년 전 근대골목으로 시간여행을 떠나는 콘셉트다.

이어 행사 대표 프로그램인 '해설사와 함께하는 청사초롱 야경 투어'가 진행된다. 코로나19 상황으로 소규모 진행을 위해 미리 신청을 받았다.

밤에 듣는 역사이야기 '야사'에서는 문화재·달등 만들기, 문화재야경 그리기 등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다. 현장안내와 함께 개별 체험키트를 제공한다.

비대면으로도 즐길 수 있도록 앱을 통해 '근대 골목 숨겨진 유산 투어', '나 홀로 근대 골목 AR 투어', '모던타임즈 투어' 등을 운영한다.

근대골목을 무대로 삼은 전시 프로그램도 마련했다.

100년 전 근대골목 사진전과 단청장과 함께하는 단청전시, 화가 이인성과 시인 이상화의 작품을 테마로 한 야외전시 등을 즐길 수 있다.

테라스콘서트, 박태준의 리메이크콘서트, 파이프오르간연주와 뮤지컬갈라쇼 등의 다채로운 현장 공연도 준비했다. 문화재 감상에 한층 흥을 돋운다.
현장 공연은 유튜브 공식 채널 ‘대구 중구’에서 볼 수 있다.

도심한옥숙박 체험, SNS챌린지 공모전 등 다양한 이벤트도 함께 진행한다.

류규하 구청장은 "이번 대구문화재야행에서 가을밤의 정취를 느끼며 근대문화의 역사적 가치와 가능성을 확인하는 소중한 시간이 되길 바라며, 향후에도 문화재야행을 활용한 다양한 행사를 기획해 내년에도 만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가을 밤 도심 속 야행'… 15~16일 대구 근대골목 문화재 투어
[대구=뉴시스] 이지연 기자 = 2020 대구 문화재 야행 모습. (사진=중구 제공) 2021.10.14. photo@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ljy@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