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삼성 기부한 '감염병병원' 설립, 기재부 사업 재검토로 지연

삼성 기부한 '감염병병원' 설립, 기재부 사업 재검토로 지연
14일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의 한국보건산업진흥원,대한적십자사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이 출석하고 있다. 2021.10.14/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김규빈 기자 = 국립중앙의료원이 추진 중인 중앙감염병 병원 설립이 예산 문제로 예정보다 더 지연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유족의 기부금이 들어오면서 기획재정부에서 사업 적정성을 재검토해 늦어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 원장은 14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질의한 중앙감염병병원 설립 진행 상황과 관련해 "기재부의 사업 적정성 재검토가 내년 1월까지 안 되면 사업이 지연될 수밖에 없다"고 답했다.

앞서 국립중앙의료원은 중앙감염병병원 구축 사업을 위한 예산으로 3737억8000만원을 정부에 요구했으나, 기획재정부 심의 과정에서 1629억8000만원이 순감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삭감된 금액 중 1600억원은 새 병원이 들어설 부지인 미 공병단 부지 매입 대금이다. 이외에도 설계비·시설부대비 등 10억원도 반영되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이를 두고 삼성의 기부금을 이유로 기재부가 예산을 삭감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지난 4월 이 회장 유족들은 국립중앙의료원에 감염병 대응 역량 개선을 위해 7000억원의 기부금을 전달한 바 있다. 이중 5000억원은 감염병전문병원 건립에, 나머지 2000억원은 감염병 연구에 쓰기로 했다.

정 원장은 지난 8월에도 한 토론회에서 "몇천억원 기부금이 들어왔다고 온갖 이해관계자들이 불나방처럼 붙고 기재부는 자기 돈인 양 검증하겠다고 나서는데 보건복지부의 정책 의지는 실종된 상황"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이용호 무소속 의원은 정 원장의 '불나방' 발언을 언급하면서 "기부자의 뜻을 구현할 수 있게 관계기관이 협력해야 하는데 국민들이 보기에는 주도권 다툼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 원장은 "국가정책사업에 대한 아쉬움을 과하게 표현했다"며 "기재부의 적정성 재검토 후 내년 3월까지는 설계가 돼야 2026년 완공이 될 수 있다.
의원들께서도 신경써달라"고 요청했다.

박향 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은 "사업 부지 이동이라든지 기부금이 되면서 전체적으로 사업비 변동이 있어 절차에 따라 재검토가 이루지고 있다"며 "그래도 2026년 완공 목표에 맞춰 진행하고 있다. 시작은 좀 늦어졌지만 완공 목표는 달성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