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보험사-플랫폼, 균형 정책으로 인슈어테크 바로 세워야" [제14회 국제보험산업심포지엄]

정은보 금감원장, 소통·협업 강조 "새로운 성장동력, 규제정책 고민"
코로나19 장기화 속에서 보험분야 신성장동력으로 부상한 '인슈어테크'가 제대로 자리잡기 위해서는 전통 보험사와 빅테크(플랫폼 기업) 간 균형잡힌 제도와 정책 마련이 우선돼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특히 정부가 전통 보험사와 빅테크 간 '기울어진 운동장'식 규제에 나설 경우 시작 단계인 인슈어테크를 통한 보험산업의 혁신과 발전을 가로막을 수 있다는 지적이다.

정은보 금융감독원 원장은 14일 파이낸셜뉴스와 보험연구원이 공동으로 서울 소공로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개최한 제14회 국제보험산업심포지엄에서 "코로나 팬데믹 이후 보험산업의 디지털화가 가속화됨에 따라 빅테이터 등을 활용한 보험 서비스의 확대가 요구되고 있다"며 "금융당국은 비대면 보험모집 규제 개선과 보험업권 빅데이터 협의회 추진 등 시장과 원활한 소통과 유관기관 간 협업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패널토론에 참석한 양해환 금감원 보험감독국장은 종전 보험사와 플랫폼 기업 간 공정한 규제정책을 고민 중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그는 "인슈어테크가 보험산업의 새로운 성장동력이라는 방향성에는 동의하지만 금융당국 입장에서는 개별사안에 대한 규제정책 마련에 대해 고민이 많다"며 "기존 보험사들은 '기울어진 운동장'이라며 플랫폼 기업과 형평성에 대해 얘기하고 플랫폼 업체들은 소비자의 접근성과 선택 확대 측면에서 디지털 혁신이 필요하다는 주장이어서 두 가지 다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날 패널로 나선 정규식 교보생명 오픈이노베이션팀 팀장의 경우 플랫폼 기업과의 협업을 강조했다.

그는 "대형 보험사들은 예전에는 단순히 기존 보험 판매방식을 자동화하거나 효율화하는 방식으로 혁신했지만 지금은 더 넓은 범위의 디지털전환을 하고 있다"며 "이제는 플랫폼과의 협업을 통해서 보험가입 판로를 확보해야 하고, 신사업 진출할 때도 작은 스타트업과 투자를 통해 협업하는 방식으로 가는 상황에서 보험사와 플랫폼 기업, 스타트업 등이 오픈이노베이션 방식으로 협업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인슈어테크 제도 마련에 있어서 소비자의 편익증대가 우선돼야 한다는 플랫폼 기업의 주장도 나왔다.


서윤석 비바리퍼블리카 사업개발실장은 "금융당국에서 플랫폼 독과점과 판매채널 진입 우려로 인해 규제정책을 고민 중인 것으로 안다"며 "하지만 모든 논의의 중심은 소비자의 편익증대가 우선시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해외 전문가도 인슈어테크의 필요성과 합리적 제도 마련을 주장했다.

이날 기조연설자로 나선 이안 그린 MDRT협회 회장은 "보험산업의 디지털화는 피할 수 없는 글로벌 트렌드"라며 "개인이 처리할 수 있는 수준을 넘는 데이터 수집과 분석을 비롯해 비용절감, 효율적인 체계, 정확한 예측 및 위험관리 등이 가능해 인슈어테크는 전망이 밝다"고 설명했다.

특별취재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