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식품개발·유통시설 등 산업화 지원... 경북도, 곤충산업 핵심거점 발돋움

농식품부 공모사업 2년 연속 선정
사업 고도화에 22억4000만원
【파이낸셜뉴스 안동=김장욱 기자】 경북도가 곤충산업 육성지원 공모사업에서 2년 연속 최다 선정되는 등 곤충산업 핵심거점으로 도약하고 있다.

14일 도에 따르면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하는 내년도 곤충산업 육성지원 공모사업인 '곤충산업화지원' 및 '곤충유통사업지원' 2개 분야에 2년 연속 최다 선정되는 쾌거를 달성했다.

도는 곤충산업화지원에 예천양잠농업협동조합(예천)과 느림보곤충나라(문경), 곤충유통사업지원은 경북잠사곤충사업장(상주)이 각각 선정됐다.

이에 따라 총 사업비 22억4000만원(국비 7억2000만원, 지방비 9억2000만원, 기타 6억원)을 확보해 곤충·양잠분야의 생산·가공·유통체계 고도화 및 유통 활성화를 지원하게 된다.

곤충산업화 지원사업에 선정된 예천양잠농업협동조합은 양잠농가 사육시설 현대화와 양잠산물 대량 선별·유통시설 설치를 느림보곤충나라는 농가보급형 사료곤충 종자생산과 사료곤충 단미사료 가공 시설 구축을 각각 추진한다.

곤충유통사업 지원사업은 경북잠사곤충사업장과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등 5개 협력기관이 참여해 곤충원료 판로확대 및 홍보·마케팅 지원, 곤충 간편식품 개발, 안전성 검사비 지원, 표준먹이원 개발, 곤충산업 단계별 맞춤교육 등의 세부사업을 실시한다.


특히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지역별 특화된 곤충종의 생산 및 가공.유통을 각각 전담할 협력·거점농가를 집중 육성할 계획이다.

또 연구개발(R&D), 교육, 홍보·마케팅 등의 지원을 동시에 추진, 농가의 안정적인 소득 창출은 물론 경북의 '곤충산업 지역별 거점화'의 신호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도는 올해 '곤충산업화지원' 및 '곤충유통사업지원' 2개 분야 동시 선정으로 곤충원료 전처리·1차가공 시설 건립을 추진 중이다.

gimju@fnnews.com 김장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