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文대통령-이재명, 경선후 첫 만남 "축하한다" 덕담… 별도 면담은 안해

선거 개입 논란 의식한듯 靑 "적당한 시점 회동 추진" 
文대통령-이재명, 경선후 첫 만남 "축하한다" 덕담… 별도 면담은 안해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세종시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균형발전 성과와 초광역협력 지원전략 보고'행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4일 정부 공식 행사에서 만났다. 하지만 세간의 이목이 쏠린 비공개 회동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자칫 선거 개입 논란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청와대는 조속한 시일 내에 양자 회동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14일 세종시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균형발전 성과와 초광역협력 지원전략 보고' 행사에 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이재명 후보는 경기지사 자격으로 참석했다.

문 대통령 입장 전 행사장에 도착한 이 후보는 참석자들과 인사했고 일부 참석자들은 이 후보에게 다가와 축하인사를 건넸다.

문 대통령은 행사 이후 단체 기념 사진을 찍으러 이동하면서 이 후보에게 "축하드린다"는 덕담을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문 대통령과 이 후보는 따로 별도 회동을 갖지 않았다고 청와대 측은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이재명 지사가 일단 행사에 참석하지만 이번 행사가 정치적 행사나 정치적 목적으로 하는 행사가 아니다"라며 "17개 시·도지사께서 다 참석하시는 행사인 만큼 어떤 정치적 해석이라든가 정치적 의미를 굳이 부여하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다만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 후보로서의 면담은 저희들이 공감하고 준비하고 있다"고 말해 따로 일정을 조율 중임을 밝혔다.

이 후보 측은 오는 18일 경기도 국정감사를 전후로, 청와대와 조율해 문 대통령과의 회동을 추진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 후보도 행사 이후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을 하지 않은 채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이는 문 대통령이 최근 대장동 개발특혜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당부한 만큼 양자 회동을 서두를 경우 자칫 대선 개입 논란을 초래할 수있다는 판단에서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문 대통령과 이 지사의 회동 가능성에 대해 "서로 캥기는 두 사람끼리 생존을 위한 담합 모임"이라고 주장했다.

원 전 지사는 이날 대구지역을 방문, "(문 대통령은) 이재명 후보를 도와주기도 하면서 안전장치를 만들기 위해 골몰하고 있을 것"이라고 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