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민주당 '원팀 선대위' 구성 착수… 이낙연 참여가 변수

'용광로 선대위' 예고했지만 효력 정지 신청 등 후유증 심각
이낙연은 원팀 질문에 묵묵부답
민주당 '원팀 선대위' 구성 착수… 이낙연 참여가 변수
더불어민주당 경선후보 이낙연 전 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대산빌딩에서 열린 필연캠프 해단식을 마친뒤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14일 경선 갈등 봉합 하루만에 대선 통합선대위 구성 실무 논의에 착수하고 이낙연 전 대표 캠프도 해단식을 갖는 등 본선 채비를 위한 총력전 모드로 전환했다. 다만 이 전 대표 지지자들을 향한 송영길 대표의 '일베수준'이라는 발언, 이 전 대표 지지자들의 경선 결과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등 이날도 곳곳에서 여진이 이어지며 남은 앙금 풀기가 최대 숙제로 떠올랐다. 자칫 본선에서 여당 표 일부 이탈 우려도 나오고 있어서다.

■통합선대위 이낙연 전 대표 참여 관건

이날 민주당에 따르면 윤관석 사무총장과 이재명 후보 측 조정식 의원이 실무 공동 단장을 맡아 통합 선대위 구성 논의에 착수했다.

이 후보도 전날 이 전 대표의 경선 승복 메시지 직후 "민주당의 이름으로 동지의 이름으로 함께 뜻을 모아 가자"며 화합형 '용광로 선대위' 구성을 예고한 만큼 실무 논의도 여기에 방점이 찍힐 것으로 보인다. 이 후보 핵심 측근들이 화합을 위해 실제로 2선후퇴에 나설지도 주목된다. 이재명계 좌장인 정성호 의원도 원팀을 강조하며 경쟁 후보 진영 인사들에게 캠프 주요 자리를 내주는 형태를 언급하고 있다. 무엇보다 관심은 이낙연계의 적극적인 선거 지원 여부로 모아진다. 자칫 선거 막판까지 적전분열 양상이 거듭될 우려가 나오고 있어서다. 그러나 경선 종료직전까지 양쪽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등을 놓고 이전투구식 대결을 벌인 만큼 이낙연 전 대표가 공동선대위원장을 선듯 맡을 명분 찾기도 쉽지 않아 보인다. 이 때문에 이 후보가 이 전 대표 설득과 위로를 위해 삼고초려를 하더라도 적극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원팀구성까진 산넘어 산

이낙연 캠프는 이 전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이날 오후 여의도 대산빌딩에서 캠프 해단식을 열었으나 분위기는 예상보다 무거웠다. 이 전 대표는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을지와 원팀론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도 답변을 하지 않았다. 또 당분간 캠프 합류 보다는 이날부터 지방에서 정국구상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국민은 정치인의 오만을 느끼는 순간 먼저 심판한다"면서 "하물며 지지해준 국민을 폄하하면 절대로 안 되고 감사해야 한다"고 뼈있는 발언을 했다. 그러면서 "요즘 저건 아닌데 싶은 일들이 벌어져서 제 마음에 맺힌 게 있다"고도 했다. 이 전 대표 발언은 송영길 대표가 이 전 대표 지지자들의 문자메시지 항의와 관련해 '일베수준'이라고 한 발언도 영향을 준 걸로 보인다. 논란이 커지자 송 대표는 이날 해명에 나섰지만 대표로는 부적절한 처신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당내 곳곳에서 충돌이 이어졌다.

일부 이 전 대표 지지자들은 지도부의 경선 절차가 위법했다며 법원에 가처분신청도 제출했다.
이를 놓고도 양측의 공방도 벌어졌다. 이재명 캠프 대변인을 지낸 현근택 변호사는 SNS에 "지지자들의 자발적인 행동이라고 놔둘 것이 아니라 자제시키는 것이 마땅하다"고 이 전 대표측의 개입을 요구했다. 이에 정운현 이낙연 캠프 공보단장도 SNS에서 "가처분 신청이 받아들여지고 말고는 전적으로 법원의 몫"이라고 했다.

cerju@fnnews.com 심형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