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남구준 국수본부장 "檢과 협조 '대장동 의혹' 신속 진상규명"

남구준 국수본부장 "檢과 협조 '대장동 의혹' 신속 진상규명"
남구준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장이 14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경기남부경찰청 회의실에서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수사상황 점검을 하고 있다. 뉴스1
남구준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 본부장이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수사와 관련해 "검찰과 협조해 신속하게 진상을 규명해갈 것"이라고 밝혔다.

남 본부장은 14일 오후 '대장동 의혹'을 수사 중인 경기남부경찰청을 방문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 수사는 국가수사본부의 집중 지휘 하에 진행되고 있다"라며 "검찰과 긴밀히 협조하면서 신속히 진상을 규명해나가겠다"라고 강조했다.


검찰과 동시 수사로 어려움이 있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검찰과 핫라인을 구축하는 등 협조체제를 구축한 상황. 서로 잘 협의하겠다"고 답했다.

최근 검찰이 곽상도 무소속 의원 아들이 퇴직금 등을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은 사건을 넘기라고 경찰에 요구한 것에 대해선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경기남부경찰청 전담수사팀은 금융정보분석원(FIU)가 화천대유와 관련해 수상한 거래내역이 있다고 통보한 사건과 시민단체들이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고발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곽상도 무소속 의원 아들 퇴직금 50억 수수 의혹을 수사하고 있다.

banaffle@fnnews.com 윤홍집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