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침례병원 공공화 '가속'... 매매가 500억미만 합의

부산시의 장기표류과제인 침례병원 공공병원화 사업이 병원 부지 매입가격이 결정되면서 속도를 낼 전망이다.

부산시와 연합자산관리주식회사(유암코)는 침례병원 부지 매매가격을 500억원 미만으로 하는 것에 최종 합의를 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2017년 7월 침례병원이 파산한 이후 4년여 만에 얻은 결실이다. 시는 이번 합의로 침례병원 매입을 조속히 추진하고 건강보험공단 보험자병원 유치를 위한 정부 설득에도 속도를 낼 계획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침례병원의 공공병원화 추진은 보험자병원 유치든 지방의료원 건립이든 부지확보가 최우선 과제라 여기고 토지소유자인 유암코와 부지 매매 합의를 최대한 빨리 끝내는 데 주력했다"면서 "이제는 정부에서 전국보건의료노조와 합의한 대로 동부산권에 공공병원이 확충될 수 있도록 시정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전했다.

최종 합의점을 마련한 시는 침례병원 부지 취득을 위한 공유재산 관리계획의 시의회 승인을 거쳐 예산을 확보한 후 내년 2월에 토지소유자와 매매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동시에 보험자병원 또는 지방의료원 등 공공병원 설립에 최소한의 비용과 사업기간 단축을 위해 보건복지부, 국민건강보험공단과 계속해서 협의해 나갈 방침이다.

bsk730@fnnews.com 권병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