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BPA-코트라, 수출 중기 해외물류 지원

BPA-코트라, 수출 중기 해외물류 지원
강준석 부산항만공사 사장(오른쪽)과 유정열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사장이 14일 서울 KOTRA 염곡동 본사에서 가진 중견 수출기업에 대한 해외거점 물류서비스 지원 업무협약(MOU)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부산항만공사 제공
부산항만공사(BPA·사장 강준석)는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사장 유정열)와 내년 초 개장 예정인 BPA 해외 물류센터(네덜란드 로테르담, 인도네시아 동부 자바, 스페인 바르셀로나 등)를 KOTRA 해외 공동물류센터로 지정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두 기관은 해외 현지에 독자적으로 물류센터를 갖추기 어려운 중소·중견 수출기업에 안정적 물류기반을 제공하는 동시에 물동량 확보를 통해 BPA 해외 물류센터 운영사업의 조기 안정화를 꾀할 수 있는 협력관계가 구축됐다.

KOTRA는 84개국 127개소의 해외 공동물류센터를 운영하면서 현지 물류인프라 및 맞춤형 물류서비스 제공을 통해 중소·중견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돕고 있다.

BPA 해외 물류센터가 KOTRA 해외 공동물류센터로 지정되면 해당 창고를 이용하는 수출기업들은 KOTRA로부터 물류비용의 일부를 지원받을 수 있다. 자체 해외 물류센터를 갖추지 못한 수출 중소·중견기업의 물류비 절감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BPA는 내년 1월 개장을 목표로 네덜란드 로테르담 항만 배후단지에 3만㎡ 면적의 물류센터를 건립 중이다. 인도네시아 동부 자바지역 프로볼링고항과 스페인 바르셀로나항 배후물류단지에서도 물류센터 운영사업을 추진 중이다.

BPA 강 사장은 "이번 협약이 국내 중소·중견 수출기업들의 해외 물류 경쟁력 제고에 기여하는 계기가 될 것이며, 이를 바탕으로 두 기관이 더욱 발전할 수 있는 상생의 자리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roh12340@fnnews.com 노주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