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법사위 대장동 공방…"이재명이 그분"·"유동규는 李 게슈타포"(종합)

법사위 대장동 공방…"이재명이 그분"·"유동규는 李 게슈타포"(종합)
이성윤 서울고검장, 김관정 수원고검장,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 심우정 서울동부지검장 등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서울고등검찰청, 수원고등검찰청, 서울중앙지방검찰청 등에 대한 2021년 국정감사에 출석해 질의를 듣고 있다. 2021.10.14/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법사위 대장동 공방…"이재명이 그분"·"유동규는 李 게슈타포"(종합)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서울고등검찰청, 수원고등검찰청, 서울중앙지방검찰청 등에 대한 2021년 국정감사에서 여야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1.10.14/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손인해 기자,한유주 기자,박재하 기자 = 여야는 14일 서울고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의 대장동 의혹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측의 주가조작 의혹 등을 두고 충돌했다. 양측은 서로 상대의 유력 후보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주문하며 검찰을 압박했다.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고검, 서울중앙지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김만배씨보다 5살 아래인데, 후배에게 '그분'이라고 부를리 없다"며 "이 사건의 칼끝은 이재명을 향해 갈 수 밖에 없다"며 화천대유 대주주인 김만배씨의 '그분' 발언을 거론했다.

전 의원은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에게 이재명 후보가 수사 대상에 있는지와 소환계획이 있는지를 재차 따져 물었고 이 지검장은 "수사 범주엔 있다"면서도 소환계획에 대해선 "언급하기 적절하지 않다"고 말을 아꼈다.

이 지검장은 "궁금해하시는 법리라든지 사업 주체 등 여러 사항을 다 보고 있다"며 "(천화동인 5호 소유주 정영학 회계사가 검찰에 제출한) 녹취록을 바탕으로 언론보도가 된 것인지 사실관계 확인도 필요하다"고 했다.

같은 당 유상범 의원은 구속된 유동규씨를 두고 "이재명의 게슈타포(독일 비밀경찰)이라 불리는 최측근"이라며 이 지사를 소환 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재명 후보는 유동규씨가 자신의 측근임을 부인했었다.

윤한홍 의원은 "성남시청이 청와대냐"며 성남시청 압수수색을 촉구했고 권성동 의원은 "(이재명 후보는 자신을) 설계자라고 자랑했다. 마피아의 수괴다. 설계 자체가 배임이면 설계자는 당연히 구속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수진 의원은 "(검찰이) 유동규씨 휴대폰 하나를 압수수색하지 못하고 성남시 압수수색은 지금까지 이뤄지지 않았다"며 검찰 수사가 편향적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특검을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조 의원은 또한 이재명 후보의 배우자 관련 '혜경궁김씨' 사건을 거론하며 "혜경궁김씨 사건은 검찰이 불기소 처분을 했다. 휴대전화를 끝까지 확보하지 못했다"며 "이런 일이 이재명 후보 주변에서만 일어난다"고 꼬집었다.

이 지검장은 유 전 본부장을 조사하면서 '윗선'에 대한 심문을 하지 않고 있다는 언론보도에 대해선 "사실무근"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분' 논란에 대해선 "세간에서 얘기하는 인물을 특정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재명 후보가 수사 대상에 포함됐는지에 대해선 "피고가 돼 있다. 수사 범주에는 다 들어가 있다"고 밝혔다.

야당의 공세에 민주당은 대장동 의혹을 '국민의힘 게이트'라는 점에 힘을 실어 역공을 시도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후보를 집중 타격했다.

김용민 민주당 의원은 김만배씨의 '그분' 발언에 대해 "자리에 없는 사람에 대해 그분이라고 하는 것은 이상하다"며 "주요 대기업에서 오너를 이니셜로 부르거나 하지 않나"며 반문했다.

윤 후보에 대해 소병철 의원은 "(윤 전 총장의) 징계 내용대로면 형사 처벌 대상이다"이라며 "장모는 나랏돈 빼먹은 죄로 구속, 부인은 주가조작, 본인은 고발사주에 화천대유 등에 거론된다"고 지적했다.

또한 '고발 사주' 의혹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로 이첩한 이유를 이 지검장에게 따져 물으며 "지금 공수처 형편이 구멍가게 같다"고 했다.

송기헌 의원은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이 현 검찰과 관련해 '권력 충성' 발언을 한 것을 두고 "국가를 위해 봉사해온 증인들에 대한 모욕"이라며 사과를 요구했다.
이에 야당 간사인 윤한홍 의원은 "자기 소신과 판단으로 국감 하는데 '이래라저래라'하는 게 국감인가"라며 "검찰청 대변인인가"라고 응수했다.

앞서 여야는 이날 국감 시작 전부터 자료요청을 두고 신경전을 벌였다.

야당은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의혹 전담수사팀 인원과 관련 출국금지 대상자 등에 대해, 여당은 윤석열 후보 부인 김건희씨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 관련 영장 범죄사실과 고발사주 의혹 관련 자료, 그리고 윤 후보 측근으로 알려진 윤대진 검사장(법무연수원 기획부장)의 친형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의 과거 뇌물수수 의혹 자료를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