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이재명, 설훈 '경선 수용'에 "우리의 꿈 다르지 않아"

이재명, 설훈 '경선 수용'에 "우리의 꿈 다르지 않아"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선후보-당대표-상임고문단 간담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의 질문을 받으며 국회를 떠나고 있다. 2021.10.13/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14일 이낙연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인 설훈 의원의 '경선 결과 수용' 입장에 대해 "우리의 꿈은 다르지 않다"며 "아쉬움과 상심의 크셨을 텐데 대의를 위해 결단해주셔서 고맙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설 의원의 페이스북 글을 공유하며 "경쟁 과정에서 어느 정도 과열은 부득이하고 또한 필요하기도 하다"고 말했다. 설 의원은 앞서 이 후보의 배임 구속 가능성을 거론해 이 후보 측과 충돌하기도 했다.


이 후보는 "과거 어느 경선보다 다른 당의 어떤 경선보다 절제되고 아름다운 경선이었다"며 "이제 차이보다 같은 점에, 과거보다 미래에, 민주개혁진영의 승리에 매진할 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루빨리 상처가 아물고 새살이 돋을 수 있도록 저도 더 노력하겠다"며 "우리가 만들고자 하는 세상도 다르지 않다. 내어주신 손 끝까지 함께 잡고 4기 민주정부, 새로운 대한민국을 향해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