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대한적십자사 "北에 백신 2500만명분 지원 희망"

기사내용 요약
국회 보건복지위 국감

대한적십자사 "北에 백신 2500만명분 지원 희망"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14일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의 한국보건산업진흥원,대한적십자사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신희영(오른쪽) 대한적십자사 회장이 출석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1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남희 기자 = 대한적십자사가 14일 북한에 인도적 차원의 코로나19 백신 지원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신희영 대한적십자사 회장은 이날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북한에 백신 지원을 검토 중이냐'는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2500만 북한 주민이 사용할 수 있는 5000만 도스 정도의 예방 주사가 공급됐으면 한다"며 "다만 국내에서의 예방접종이 모두 완료돼야 한다"고 답했다.

지원할 백신 물량은 미국과의 협력을 통해 마련할 수 있다고도 밝혔다.

그는 "연말에 미국 백신 접종률이 80~90%까지 올라가면 유효기간이 얼마 남지 않은 백신이 굉장히 많이 나올 것이라 생각한다"며 "이때 미국과 협력할 수 있다"고 했다.


또 "독일이 통일되기 전에 보건의료협정을 맺은 경험으로 통일 독일 의료통합이 됐다"며 "10~20년 후 통일이 되길 바란다면 의료진들은 정권에 관계없이 왕래하면서 보건의료 레벨 맞출 계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강기윤 국민의힘 의원은 "인도주의 차원에서 적십자가 백신 제공을 할 수 있으나 이는 굉장히 민감한 사안"이라며 "북한의 의료 이송 시스템이 잘 돼 있다고 언급한 것은 북한 체제를 선전한 거냐"고 지적했다.

신 회장은 "우리나라에서 백신 접종이 완료돼 단계적 일상회복로 넘어간다는 전제"라며 "정부 입장이 아니라 적십자사가 해볼 수 있는 활동에 대한 것이었다"고 해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