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바이오니아 자회사 '써나젠' 신약후보물질 해외 검증 마무리 단계

바이오니아 자회사 '써나젠' 신약후보물질 해외 검증 마무리 단계
바이오니아 로고© 뉴스1

(대전=뉴스1) 심영석 기자 = 바이오니아는 자회사인 써나젠테라퓨틱스가 섬유화증 신약후보물질인 ‘SAMiRNA-AREG’에 대한 해외 검증시험이 마무리 단계에 돌입했다고 14일 밝혔다.

써나젠은 지난 7월 해외 소재 글로벌 바이오 기업과 물질이전계약을 체결했으며, 최근까지 검증시험을 진행해왔다.

해당 기업은 계약 내용에 따라 검증시험 종료 후 써나젠측에 최종 검증시험 결과 보고서를 제공해야 하며, 기술수출이나 공동개발에 대한 우선협상 권리를 갖게 된다.

또, 해당 결과물에 대한 소유권과 지식재산권은 써나젠이 소유하게 된다.

바이오니아 관계자는 “신약후보물질에 대한 해외진출 전략은 기존 일정대로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으며, 해당 시험 결과 보고서는 해외 독립적인 기관을 통한 신약후보물질의 독자적 우월성을 입증 받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향후 회사에 가치 제고를 극대화할 수 있는 전략을 검토해 글로벌 시장으로 나아가는 디딤돌로 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SAMiRNA-AREG’는 바이오니아가 임상 1상을 준비 중인 신약후보물질이다.


앞서 국내에서 이뤄진 다양한 질환 모델 동물실험과 영장류 독성시험에서 만성신장질환, 원인을 알 수 없는 특발성 폐섬유증, 비알코올성 지방간염(NASH) 같은 염증·섬유증을 억제하는 효과와 안정성이 입증됐다.

내장 백색지방 조직을 70%가량 감소시키고 중성지방을 줄여주는 항비만 효과도 확인됐다.

반면 선천면역반응 같은 부작용은 나타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