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영상] '대장동 수사' 충돌...전주혜 "권력 충성 검사장" vs 송기헌 "모욕, 사과하라"

[영상] '대장동 수사' 충돌...전주혜 "권력 충성 검사장" vs 송기헌 "모욕, 사과하라"
이성윤 서울고검장, 김관정 수원고검장,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 심우정 서울동부지검장 등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서울고등검찰청, 수원고등검찰청, 서울중앙지방검찰청 등에 대한 2021년 국정감사에 출석해 질의를 듣고 있다. 2021.10.14/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송영성 기자 = 여야가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의혹 검찰 수사를 두고 충돌했다.

14일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서울중앙지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이 자리에 있는 검사장님들이 국민에게 충성해서 이 자리에 계신 게 아니라, 권력에 충성해서 이 자리에 계신 분들이 대부분이기 때문에 굉장히 마음이 무겁다"며 질의를 시작했다.

전주혜 의원은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에게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의혹에 대해 "결국은 칼끝이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해 갈 수밖에 없다"며 "수사 대상에 포함돼있냐"고 물었다.

이에 이 지검장은 "피 고발돼 있다. 수사 범주에 들어 가 있다"고 했고 전 의원이 소환 계획이 있는지 묻자 "소환 계획이나 특정 인물에 대한 조사 여부를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했다.

전 의원의 질의가 끝나자 송기헌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문제를 제기했다.

송기헌 의원은 "증인에게 '국민이 아닌 권력에 충성해 이 자리에 있다'고 말하는 건 그동안 국가를 위해 봉사해온 증인들에 대한 모욕"이라며 사과를 요구했다.

그러자 전 의원은 "발언의 취지를 보면 누구를 특정한 게 아니다. 이 중에 그런 분이 있다고 말한 거다"라고 했고 이에 송기헌 의원이 항의했다. 전 의원은 "발언 중이니까 끼어드는 것을 중단해달라"고 했다.

두 의원의 언쟁은 계속됐다.

전 의원은 "야당의 견제 기능을 무시하는 발언을 하면 안 된다. 사과하라"고 했고 송 의원도 "법관들에게 사과하라"고 했다.


이에 여야 의원들의 의사진행 발언 신청이 이어졌다.

윤한홍 국민의힘 의원은 "국감장은 집행부를 질타하는 자리인데 왜 발언을 못하게 하나"라며 "자기 소신과 판단으로 국감 하는데 '이래라저래라' 하는 게 국감인가. 검찰청 대변인인가"라고 말했다.

소병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아까 전 의원 말씀을 저도 듣고 있기 힘들었다"며 "저도 현직 검찰 간부에 대해 뼈아픈 지적을 했지만 의원 입장에서 법조인은 명예가 생명이지 않냐. 이런 부분을 조심하자는 취지로 소화하고 넘어가면 좋겠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