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국가대표 와이프' 한다감 "동생 심지호 결혼? 혼자 사는 게 나아"

'국가대표 와이프' 한다감 "동생 심지호 결혼? 혼자 사는 게 나아"
KBS 1TV '국가대표 와이프'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국가대표 와이프' 한다감이 동생을 못마땅하게 생각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KBS 1TV 일일드라마 '국가대표 와이프'에서 서초희(한다감 분)는 친정에 가서 저녁 식사를 해결했다.

이 자리에서 오장금(양미경 분)은 결혼 얘기를 꺼냈다. 딸 친구 최선해(오유나 분)에게 결혼 계획이 없냐고 물은 것. 최선해는 "데려가는 남자가 없어서 그렇다"라며 웃었다. 그러다 아들 서강림(심지호 분) 얘기까지 나왔다.

오장금이 서강림을 걱정하자, 서초희는 "그냥 둬라. 자기가 알아서 하겠지"라고 말렸다. 또 "설마 내가 소개팅 한번도 안 시켜줬겠냐. 하고 욕 많이 먹었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서초희는 서강림에 대해 "객관적으로 혼자 사는 게 나아. 괜히 남의 집 귀한 딸 데려다가 마음고생 시키지 말아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를 듣던 서보리(윤다영 분)는 맞다며 "누가 데려가겠냐"라고 거들었다.

이때 서강림이 귀가했다.
서강림은 최선해를 보고 "누나는 우리집에 무슨 일이야?"라고 물었다. 이어 서초희를 향해서는 "누나는 왜 남의 집에서 밥을 먹냐"라고 퉁명스럽게 말했다.

한편 '국가대표 와이프'는 강남의 집 한 채를 통해 삶의 클래스를 올리려 고군분투하는 서초희(한다감)가 행복은 집 자체가 아니라, 그 집에서 서로를 보듬고 살아가는 사람임을 깨닫는 현실적인 가족 드라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