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대만 TSMC, 日에 새 반도체 공장 건설 발표

대만 TSMC, 日에 새 반도체 공장 건설 발표
세계 최대 반도체 파운드리 업체인 대만 TSMC 전경.뉴시스

세계 최대 반도체 파운드리 업체인 대만 TSMC가 일본에 새 공장을 건설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14일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이날 웨이저자 TSMC 최고경영자(CEO)는 2022년에 일본 신공장을 착공해 2024년부터 양산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웨이 CEO는 "우리 고객사 및 일본 정부 등 쌍방에서 이 프로젝트를 지원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얻었다"고 말했다.

TSMC의 일본 신공장에서는 22~28나노 기술이 적용된 논리연산용 반도체가 생산된다.

최신 기술인 5나노에 비해서 세대가 뒤처지지만 최첨단 반도체 공장이 없는 일본으로서는 국내 반도체 생산 거점이 생긴다는 의미가 있다고 닛케이는 전했다.

아직 TSMC가 정확한 투자 규모에 대해서 공개하지 않았지만 일본 정부에 따르면 최대 약 1조엔(약 10조4500억원)이 이를 것으로 보인다.

웨이 CEO는 이번 공장이 이전게 발표했던 1000억달러 투자에는 포함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닛케이는 이번 신공장에는 소니그룹과 일본 1위 차부품기업 덴소가 참여하며 TSMC는 이미지센서로 모은 신호를 처리하거나 자동차·산업 기기에 쓰이는 연산 반도체를 생산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jjyoon@fnnews.com 윤재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