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유명 대학병원 의사" 신분증 위조해 여성 20명과 교제한 30대

"유명 대학병원 의사" 신분증 위조해 여성 20명과 교제한 30대
© 뉴스1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서울의 한 유명 대학병원 의사인 척 신분증을 위조해 약 20명의 여성과 교제해 온 30대 남성이 지난 6월 검찰에 넘겨진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지난 6월 사문서 위조와 위조 사문서 행사, 공문서 위조와 위조 공문서 행사 등 혐의로 A씨를 검찰에 송치했다고 14일 밝혔다.


A씨는 2019년 4월부터 올해 4월까지 위조한 서울의 한 유명 대학병원 의사 신분증 및 면허증을 이용해 약 20명의 여성과 교제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결혼중개업체 앱에 회원가입할 때 의사 신분증 및 면허증, 혼인관계증명서를 위조해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가 수백 명의 여성과 연락을 주고 받았고, 교제한 여성의 직업이 세무사와 간호사, 어린이집 교사라는 점, 여성들로부터 신체사진을 전송받아 휴대전화에 보관해왔다는 보도가 나왔지만 경찰 관계자는 "확인해 줄 수 없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