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9승' NC 신민혁 "우타자에게 몸쪽 직구…자신감 생겨서 편하게 투구"

'9승' NC 신민혁 "우타자에게 몸쪽 직구…자신감 생겨서 편하게 투구"
NC 다이노스 신민혁이 14일 키움 히어로즈와의 경기 후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 뉴스1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NC 다이노스 투수 신민혁(22)이 최근 호투의 비결로 과감한 몸쪽 승부를 꼽았다.

신민혁은 1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 7이닝 4피안타(1피홈런) 2볼넷 5탈삼진 2실점으로 역투했다.

NC는 8-4로 승리했고 신민혁은 시즌 9승(6패)째를 따냈다. 앞으로 1승만 더 추가하면 데뷔 후 첫 두 자릿수 승리에 성공한다.

신민혁은 경기 후 "포수 (김)태군이형을 믿고 편하게 던졌던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투구수가 81개 밖에 되지 않아 8회 투구에 대한 욕심이 없었냐는 질문에는 "코치님이 '더 가자'고 농담을 하셨다. 내가 더 던지겠다고 말씀을 드렸는데 (진지하게) 그만 던지자고 만류하시더라. 솔직히 더 던지고 싶은 욕심은 없었다"고 답했다.

신민혁은 이날 1회말 키움 선두타자 이용규에게 초구 홈런을 맞았다. 시작과 동시에 홈런을 맞아 흔들릴 수 있었지만 크게 의식하지 않았다.

그는 "기분 나쁘진 않았다. (초구 홈런을) 처음 맞았는데 그냥 웃고 넘겼다"며 "이후 볼 배합에 더 집중하고 포수 미트에 집중하고 던졌다"고 말했다.

신민혁은 최근 페이스가 좋다. 지난달 26일 삼성 라이온즈전부터 4경기 동안 27이닝을 던지며 4실점(3자책)을 했다. 2차례 무실점 투구도 펼쳤다.


신민혁은 "볼 배합을 전반기와 다르게 가져가고 있다. 우타자에 몸쪽 직구를 많이 활용하는 등 볼 배합을 바꾸니 자신감을 얻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예전에는 몸쪽에 던지면 타자들이 맞힐 것 같은 불안감이 커서 잘 안 던졌다"며 "지금은 편하게 던지는데 타자들이 잘 피한다"고 웃으며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