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KT, 소형준 역투로 분위기 전환…2위와 2.5경기차(종합)

기사내용 요약
2연승 달리던 삼성은 KIA에 패배

LG는 롯데 누르고 승률에서 앞서 2위 탈환

KT, 소형준 역투로 분위기 전환…2위와 2.5경기차(종합)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11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키움 히어로즈 대 kt 위즈의 경기, 1회말 kt 선발 소형준이 역투하고 있다. 2021.08.11.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권혁진 김주희 기자 = KT 위즈가 선발 소형준의 역투를 앞세워 연패를 벗어났다.

KT는 14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쏠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경기에서 6-2 승리를 거뒀다.

2연패를 끊은 1위 KT(72승7무52패)는 정규시즌 우승을 향해 다시 고삐를 죄었다. 2위 LG 트윈스(67승9무52패), 3위 삼성 라이온즈(70승8무55ㅐ)에 2.5경기앞서며 한숨을 돌렸다.

3연승이 좌절된 두산(64승5무60패)은 4위를 유지했다.

KT 선발 소형준이 6이닝 7피안타 2볼넷 3탈삼진 2실점 호투로 시즌 6승(6패)째를 따냈다. 타선에서는 배정대가 4타수 3안타 1타점 2득점을 수확하고, 유한준이 4타수 3안타 2득점으로 거들었다.

두산 선발 최원준은 5⅓이닝 10피안타 1볼넷 7탈삼진 4실점으로 시즌 3패(12승)째를 당했다. 5연승도 끊겼다.

KT는 2회 선제점을 뽑았다. 2사 후 유한준과 배정대의 연속 안타로 일군 1, 2루 찬스에서 오윤석이 2타점 적시 2루타를 날렸다. 우익수 박건우가 글러브를 내밀었지만 타구는 뒤로 빠져나갔다.

0-2로 끌려가던 두산은 3회 2점을 얻어내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정수빈과 호세 페르난데스의 안타로 연결한 무사 1, 3루에서 박건우가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한 점을 만회했다. 김재환의 볼넷으로 계속된 1사 만루에서는 박계범이 좌익수 희생플라이를 쳤다.

KT는 4회 곧바로 2-2의 균형을 깼다. 유한준과 배정대, 심우준의 안타로 엮은 1사 만루에 등장한 황재균이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팀에 1점 차 리드를 안겼다.

아슬아슬하게 앞서던 KT는 6회 추가점을 냈다. 1사 후 배정대가 3루타로 찬스를 만들었다. 이번에도 우익수 박건우가 낙구지점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했다. 이어 대타 박경수가 볼넷으로 걸어나갔고, 1사 1, 3루에서 심우준이 적시타를 쳐 3루 주자 배정대를 불러들였다.

흐름을 잡은 KT는 4-2로 앞선 7회 제라드 호잉의 몸에 맞는 공과 유한준의 2루타로 연결한 1사 2, 3루에서 배정대의 우익수 희생플라이, 상대 폭투 등으로 2점을 더 가져가며 승기를 잡았다.

KT는 6-2로 앞선 9회 마무리 김재윤을 올려 승리를 지켰다. 김재윤은 2사 후 박지훈에 중전 안타를 맞았지만 장승현을 삼진으로 잡아내고 경기를 끝냈다.

두산 타선은 산발 8안타로 2점을 얻어내는데 그쳤다.

KIA 타이거즈는 KT 추격에 박차를 가하던 삼성 라이온즈를 5-2로 꺾었다. 9위 KIA는 51승8무70패로 경기가 없던 10위 한화 이글스(47승10무76패)와의 격차를 5경기로 벌렸다.

KT, 소형준 역투로 분위기 전환…2위와 2.5경기차(종합)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14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1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 8:4로 승리를 거둔 NC 선수들이 승리의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21.10.14. mangusta@newsis.com
멩덴은 삼성 타선을 6이닝 동안 1피안타 무실점으로 틀어막고 시즌 6승(3패)째를 가져갔다.

원태인을 앞세워 3연승을 바라봤던 삼성은 상승세가 한 풀 꺾였다. 원태인은 4⅓이닝 9피안타 5실점 난조로 패전투수가 됐다. 시즌 성적은 13승7패.

KIA는 3회말 최원준의 안타와 유민상의 볼넷으로 잡은 무사 1,2루에서 최형우의 2타점 2루타로 선제점을 냈다. 5회에는 류지혁, 김민식의 적시타로 3점을 추가해 5-0으로 달아났다.

3점차로 앞선 9회초 마운드에 오른 KIA 마무리 정해영은 1이닝 무실점 투구로 시즌 27세이브(5승4패)를 가져갔다.

NC 다이노스는 키움 히어로즈를 8-4로 누르고 시리즈 스윕패를 막았다. 7위 NC는 60승7무61패로 5위 키움(63승6무62패)에 1경기차로 다가서며 가을야구 진출의 희망을 유지했다.

선발 신민혁이 7이닝 4피안타 2실점으로 잘 버텼고, 이용찬이 1⅔이닝 세이브로 불을 껐다.

1-1로 맞선 6회초 NC 공격에서 상황이 급변했다. 양의지-알테어의 연속 안타로 가볍게 1점을 뽑은 NC는 강진성의 1타점 중전 안타와 김기환의 투런포를 묶어 순식간에 5-1로 치고 나갔다.

NC는 7회말 1점, 8회 2점을 헌납해 5-4까지 추격 당했지만 8회 1사 3루에서 구원 등판한 마무리 이용찬이 추가 실점을 막아 우위를 유지했다. 9회에는 상대 실책에 편승해 3점을 더해 쐐기를 박았다.

키움은 6회 마운드에 오른 조상우가 ⅔이닝 4피안타 4실점이라는 최악의 난조를 보인 끝에 연승을 잇지 못했다.

LG 트윈스는 롯데 자이언츠를 13-3으로 대파했다. 67승9무52패로 삼성에 승률(LG 0.563·삼성 0.560)에서 앞선 2위가 됐다. 김현수가 3안타 4타점 경기를 펼쳤고 대타로 등장했던 김민성은 세 번이나 홈을 밟았다.

8위 롯데는 3연패에 빠졌다.
60승6무66패로 키움과의 3.5경기차를 좁히는데 실패했다. 박세웅이 4이닝 3피안타 3실점으로 조기에 마운드를 내려간 가운데 구원 투수들이 줄줄이 난타를 당했다.

타선은 이미 승부가 기운 9회말에야 3점을 얻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juhe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